한계기업 정상화, 政 지원·자구노력 필요…코로나19 후 경제회복 속도
한계기업 정상화, 政 지원·자구노력 필요…코로나19 후 경제회복 속도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6.0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계기업 비중, 8년새 100% 이상 급증
장기한계기업 10년새 역시 382% 늘어
신속한 정부지원과 기업 구조조정 필요

[이지경제=양지훈 기자] 코로나19 이후 빠른 경제 회복을 위해 장기 한계기업의 정상화를 돕는 경제정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장기한계기업은 3년 이상 이자보상배율 1미만이고 업력 5년 이상의 기업이다. 이자보상배율은 기업이 수입에서 얼마를 이자비용으로 쓰고 있는지를 나타내는 것으로, 기업의 채무상환 능력을 나타내는 지표다. 이자보상배율이 1이면 영업이익으로 이자를 지불하고 나면 남는 돈이 없다는 의미이다. 1보다 크면 수익을 내다는 뜻이고, 1 이하면 잠재적 부실기업이다.

산업연구원(KIET, 원장 장지상)은 6일 ‘코로나19 이후 경제회복을 위한 한계기업 정상화 과제와 정책’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경제회복을 위해 최근 급증하고 있는 국내 제조 한계기업 정상화가 절실하다고 이날 밝혔다.

산업연구원은 코로나19 이후 빠른 경제 회복을 위해 장기한계기업의 정상화를 돕는 경제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천 남동공단 전경. 사진=양지훈 기자
산업연구원은 코로나19 이후 빠른 경제 회복을 위해 장기한계기업의 정상화를 돕는 경제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천 남동공단 전경. 사진=양지훈 기자

최근 국내 제조업의 한계기업이 급증하는 가운데 장기간 한계기업 상태에 존속 중인 장기한계기업 비중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실제 2011년 5%이던 한계기업 비중은 2019년 11.9%로 100% 이상 급증했다.

아울러 9년 이상 한계기업 상태로 존속하고 있는 장기한계기업 역시 2009년 34곳(6.5%)에서 2019년 164곳(11.2%)로 크게 늘었다.

지난해 한계기업 징후(이자보상배율 1미만)를 보인 제조 상장기업은 211곳으로 직전 5년간 연평균 155곳보다 36% 크게 늘었다.

산업별 한계기업 비중은 기타운송장비 제조업이 가장 높았고, 장기한계기업 비중은 의료용 물질과 의약품제조업에서 높게 나타났다.

2019년 현재 한계기업 비중은 기타운송장비 제조업이 25.1%, 의료용 물질과 의약품제조업 21.1%, 섬유 제조업 18.1% 순이다. 반면, 9년 이상의 장기한계기업 비중은 의료용 물질과 의약품제조업이 6.2%, 기타제품 제조업 3.3%, 섬유 제조업 2.9% 순이었다.

이에 따라 보고는 코로나19 이후 경제회복을 위해서는 정상기업이 부실화를 막고, 한계기업이 정상화와 사업 전환, 장기한계기업으로 남아 자원배분의 비효율성을 높일 위험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2019년 현재 산업별 한계기업 비중. 자료=산업연구원
2019년 현재 산업별 한계기업 비중. 자료=산업연구원

이를 위해 보고서는 코로나19로 인한 기업의 단기 충격 완화를 위해 신속한 정부 지원이 있어야 하지만, 지원에 차별을 둬야 한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한계기업의 정상화를 위해 비용구조 개선을 위한 노동비용 비중 감소, 비핵심자산 매각, 영업 관련 자산 증대 등 기업의 자구 노력이 먼저 진행돼야 한다는 게 보고서 분석이다.

송단비 산업연구원 송단비 산업정책연구본부 부연구위원은 “코로나19 이후 경제회복과 기업경쟁력 강화를 위해 세밀하고 복합적인 기업 정상화 지원과 부실화 방지 정책이 모두 필요하다”며 “규모 중립적이면서 업력을 고려한 기업 지원 정책과 함께 한계기업 정상화를 위한 기업 단위 구조조정 촉진 정책도 실효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기업의 노동비용 감축과 자산구성 변화가 한계기업의 정상화에 긍정적인 결과를 나타냈다. 한계기업 정상화 과정에 기업의 구조조정 노력이 병행돼야 한다”며 “정부는 산업 특성에 따른 맞춤식 금융지원정책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