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라면값 13년만에 선제 인상…줄줄이 인상 ‘신호탄(?)’
오뚜기, 라면값 13년만에 선제 인상…줄줄이 인상 ‘신호탄(?)’
  • 선호균 기자
  • 승인 2021.07.15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재재값 부담…1분기 매출 증가 불구, 영업익·순익 급감
업계 1위 농심, 후순위 삼양·팔도 등도 조만간 인상할 듯

[이지경제=선호균 기자] 원자재 가격 상승을 감안해 주식회사 오뚜기(대표이사 황성만)가 선제적으로 라면 가격을 내달부터 인상한다.

오뚜기는 내달 1일부터 진라면 등 자사의 주요 라면 가격을 평균 11.9% 올린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인상은 2008년 4월 이후 13년 4개월 만이다. 이에 따라 진라면(순한맛, 매운맛)은 한 봉당 684원에서 770원으로 12.6%, 스낵면은 606원에서 676원으로 11.6%, 육개장(용기면)은 838원에서 911원으로 8.7% 각각 오른다.

오뚜기 진라면이 내달부터 한 봉당 684원에서 770원으로 12.6%, 스낵면은 606원에서 676원으로 11.6%, 육개장(용기면)은 838원에서 911원으로 8.7% 각각 오른다. 사진=선호균 기자
오뚜기 진라면이 내달부터 한 봉당 684원에서 770원으로 12.6%, 스낵면은 606원에서 676원으로 11.6%, 육개장(용기면)은 838원에서 911원으로 8.7% 각각 오른다. 사진=선호균 기자

오뚜기는 2008년 라면가격을 인상한 이후 2010년에는 서민경제를 살리기 위해 라면가격을 최대 6.7% 인하했다.

업계 2위 오뚜기가 라면가격을 인상하면서 1위인 농심과 후순위 업체인 삼양과 팔도 등도 조만간 라면가격을 인상할 것이라는 게 업계 분석이다.

오뚜기는 “라면이 소비자 물가에 미치는 영향을 고려해 설비 자동화, 원료와 포장재 등의 원가 절감, 비용 절감 등을 통해 가격 인상 억제를 위한 자체적인 노력을 펼쳤다”면서도 “최근 밀가루와 팜유 등 원자재 가격과 인건비 상승 등을 감안해 이번에 불가피하게 가격을 올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오뚜기는 “앞으로 오뚜기는 설비 투자와 인력 충원 등을 통해 좋은 제품개발과 생산으로 국민 식생활 향상에 이바지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뚜기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 6713억원으로 전년 동기(6455억원)보다 매출이 4% 늘었다. 다만, 원자재 가격 등 비용 상승으로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502억원, 390억원으로 각각 12.2%(70억원), 21.8%(109억원) 각각 급감했다.


선호균 기자 hokyunsun@naver.com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