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인력난 여전…신입사원, 조기퇴사율 17%
중기, 인력난 여전…신입사원, 조기퇴사율 17%
  • 김성미
  • 승인 2021.07.27 0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 조사, 중기 65% “조기퇴사한 신입직 있다”
신입직 이탈 방지 방법 1위 ‘인센티브 등 보상 강화’

[이지경제=김성미] 문재인 정권이 2017년 상반기 출범하면서 중소기업 중심의 경제체제를 구축하겠다고 선언했으나, 국내 중소기업은 여전히 인련난에 허덕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 신입사원 조기퇴사자가 5명중 1명 꼴이라서다.

잡플랫폼 잡코리아(대표이사 윤병준)가 중소기업 328개사를 대상으로 최근 조사한 ‘중기 신입사원 조기퇴사 현황’을 통해 ‘입사한지 1년 안에 퇴사한 신입사원이 있나’라는 질문에 64.9%(213가)가 ‘있다’고 응답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설문에 참여한 중소기업의 5곳중 3곳 이상의 기업이 조기 퇴사한 신입사원이 ‘있다’고 답했다.

중기 신입직 ‘조기퇴사율’. 자료=잡코리아
중기 신입직 ‘조기퇴사율’. 자료=잡코리아

잡코리아가 조기 퇴사한 신입사원의 퇴사시기를 조사한 결과 ‘입사한지 1~3개월 이내 퇴사한 신입사원이 39.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입사한 지 4~6개월 이내에 퇴사한 신입사원이 27.2% 그 뒤를 이었다.

직무별로는 ‘생산, 현장직’이나 ‘영업직’, ‘마케팅’ 직무 순으로 신입사원 조기 퇴사자가 많았다.

조기퇴사한 신입사원의 직무를 조사한 결과, ‘생산, 현장직’이 21.6%로 1위를 차지했고, 이어 ‘국내영업직’이 19.2%, ‘마케팅직’이 16.4% 순으로 많았다. ‘기획, 인사총무’ 15.5% ‘고객상담’ 14.6%, ‘영업관리직’ 14.6% 순으로 조기 퇴사자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기 퇴사자 21%가 ‘실제 업무가 생각했던 것과 달랐다’, ‘업무량이 많아서’ 등을 조기 퇴사 이유로 꼽았다.

이어 이들은 ‘다른 기업에 취업해서(13%)’,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11.3%)’, ‘조직, 기업문화가 맞지 않아서(8.5%)’ 등을 퇴사 이유로 들었다.

중소기업 인사담당자들은 신입사원의 이탈을 방지하기 위해 연봉 외에도 인센티브 등 다양한 보상제도(43.3%)를 운영해 ‘동기부여’를 하고 직원복지제도(18.9%)’를 통해 ‘워라밸’을 실현시키는 등의 방법이 효과적이라 답했다.

인사담당자들은 ‘회사의 긍정적인 미래를 직원과 공유(15.5%)’도 신입사원의 조기이탈을 방지대책으로 제시했다.

이와 관련, 경남 밀양삼흥열처리 주보원 회장은 “구인 광고를 내도 생산직의 경우 지원자가 전혀 없다. 정권 출범 전이아 후나 변하지 않았다”며 “정부의 특단의 대책이 없으면, 제조 중소기업은 줄도산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실제 삼흥열처리의 경우 120명의 생산직 직원이 업특성상 하루 2교대로 12시간씩 근무하고 있지만, 단축근무 시행으로 60명의 직원이 더 필요다. 다만, 충원은 요원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성미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