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ESG 경영에 속도…친환경 포장재로 전환
이마트, ESG 경영에 속도…친환경 포장재로 전환
  • 김성미
  • 승인 2021.08.08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必환경’ 경영 선도…‘키친델리’ 즉석조리식품친환경 포장재적용
연 368톤 친환경포장재 사용…“고객과 함께 ESG경영 이어갈터”

[이지경제=김성미] 신세계 그룹의 이마트가 고객과 함께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에 주력한다. 상품 포장재를 친환경 소재로 변경하고,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고, 분리배출과 재활용이 쉬운 방법을 도입하는 것이다.

이마트는 9일부터 키친델리 매장에서 판매하는 즉석조리식품의 포장재를 분리 배출이 가능한 비목재 종이 소재로 바꾸하고, 유산지와 스티커도 재활용이 쉬운 방식으로 교체한다고 8일 밝혔다.

이마트는 9일부터 키친델리 매장에서 판매하는 즉석조리식품의 포장재를 분리 배출이 가능한 비목재 종이 소재로 바꾼다. 사진=이마트
이마트는 9일부터 키친델리 매장에서 판매하는 즉석조리식품의 포장재를 분리 배출이 가능한 비목재 종이 소재로 바꾼다. 사진=이마트

이마트는 종전 옥수수 전분에서 추출한 생분해성 수지인 PLA 포장 용기를 사용했으나, 분리배출과 재활용이 더 용이한 ‘바가스 펄프’ 소재로 포장재를 바꿨다. ‘바가스 펄프’는 목재 펄프 대신 사탕수수에서 설탕액을 짜내고 남은 섬유소로 만들어진 친환경 종이 재질이다.

이마트는 포장용기 내부에 사용되는 유산지를 PE코팅 처리하고 일반 잉크로 인쇄하던 방식에서 무(無)코팅과 콩기름 잉크 인쇄로 변경했다.

유산지는 기름종이로 수분에 닿았을 때 물을 잘 흡수하지 않아 쉽게 찢어지지 않는 종이고, PE 코팅을 하면 포장재가 젖지 않는다.

우선 이마트는 구이, 튀김류 등 56개 상품에 한해 내달 1일까지 서울 성수점, 월계점 등 8개 점포에서 이를 시범 운영한다.

이마트는 10월 전국 점포로 이를 확대할 방침이다.

김진경 이마트 바이어는 “이를 통해 이마트 키친델리 매장에서 연간 사용하는 368톤의 포장재를 친환경으로 변경할 것”이라며 “초밥, 샐러드 등 상품과 피코크 상품에도 친환경 포장재를 확대 적용해, 피코크와 키친델리 매장 전체를 친환경으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그는 “고객과 함께 일상에서 친환경 소비를 실천할 수 있도록 끊임없이 노력해 ESG 경영에 앞장서겠다”고 덧븥였다.

한편, 이마트는 과일, 채소, 수산물 등 신선식품의 포장용기를 생분해성, 재생 플라스틱으로 만들고 무라벨 PB(자체브랜드) 생수를 출시했다.

아울러 수산물 포장 용기 65.3%를 생분해성, 재생 플라스틱을 사용하고 있으며, 아모레퍼시픽, LG생활건강, 슈가버블 등 생활용품 제조사와 협업으로 매장 내 샴푸, 바디워시, 세제 등의 충전 매장을 도입하는 등 ESG 경영을 적극 실행하고 있다.


김성미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