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2년 연속 흑자에 ‘파란불’
이마트, 2년 연속 흑자에 ‘파란불’
  • 김성미
  • 승인 2021.08.13 0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매출 13% 늘어…영업익 1만2천980% 폭등
이마트·SSG닷컴 등 선방덕…“경쟁력 강화로 성장 지속”

[이지경제=김성미] 이마트가 올해 상반기 살아났다. 코로나19 대확산 지속에도 불구하고 매출이 늘면서 영업이익도 대폭 증가했기 때문이다.

이로써 이마트는 지난해 이어 올해도 감염병을 극복하고 흑자를 낼 전망이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마트는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 11조7605억원으로 전년 동기(10조3988억원)보다 13% 늘었다.

1분기 매출(5조8597억원)과 2분기 매출(5조8647억원) 등이 모두 전년 동기보다 13% 고르게 늘었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1308억원으로 전년 동기 10억원을 크게 상회했다.

이마트는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 11조7605억원으로 전년 동기(10조3988억원)보다 13% 늘었다. 이마트 경기 성남점. 사진=이지경제
이마트는 올해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 11조7605억원으로 전년 동기(10조3988억원)보다 13% 늘었다. 이마트 경기 성남점. 사진=이지경제

이로써 이마트는 감염병 정국 첫해인 지난해에 이어 올해 흑자달성에 파란불을 켰다.

이마트는 지난해 매출 22조330억원, 영업이익 2372억원으로 전년 보다 각각 15.6%(2조9701억원), 57.4%(865억원) 급증했다.

다만, 이마트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1%대로 전년과 비슷했지만, 국내 주요 기업 평균(5%)보다는 낮았다.

이마트의 호실적은 주력인 미마트를 비롯해 계열사의 선전에 따른 것이다.

실제 SSG닷컴 매출은 상반기 17% 신장한 2조5806억원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은 38억원을 구현하면서 전년 영업손실을 극복했다.

이마트24 역시 같은 기간 매출이 19% 급증한 4795억원, 영업이익도 8억원으로 전년 영업손실(52억원)을 넘었다.

이마트 관계자는“이마트와 자회사의 고른 성장으로 2분기 실적에서 3년 만에 흑자를 냈다. 하반기에도 각 사의 경쟁력 강화를 통해 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미 chengmei@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