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경제 기획⑤] 생활 밀착형 기업, 코로나19 또 뚫었다…홍석조號 BGF리테일(끝)
[이지경제 기획⑤] 생활 밀착형 기업, 코로나19 또 뚫었다…홍석조號 BGF리테일(끝)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2.03.04 00: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출 7조원·영업익 2천억원 육박, 전년대비 9.7%·23%↑…사상 최고
순익 1천500억원, 20%↑ ‘사상 두 번째’ 규모…상품 이익률 개선 덕
부채비율 개선, 220.8%…주가 상승세, 투자의견 매수·목표가 21만원

. 코로나19 시대, 생활밀착 산업,
2021년에도 코로나19가 대한민국을 휩쓸었다. 실제 2020년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6만1769명, 사망자는 917명에 그쳤지만, 지난해 확진자는 57만3484명, 사망자는 4856명으로 전년보다 각각 828.4%, 429.6% 급증했다.
다만, 코로나19 백신 접종 확대와 감염병 장기화에 따른 불감증 확산, 전년 기저 효과 등으로 국내 대부분 기업이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이중에서도 생활 밀착형 산업인 이동통신과 편의점 업계는 지난해에도 전년에 이은 고성장을 달성했다.

이지경제가 이들 산업을 영위하는 5개사의 지난해 실적을 살폈다. 오늘은 그 첫번째로 이동통신 업계 1위인 SK텔레콤을 분석했다.

[글 싣는 순서]
① SK텔레콤, 순익 2조4천억원…60%급증
② KT, 사상최고 실적달성…영업익 41%↑
③ ③ LG유플러스, 매출·영업익·순익 등 최고
④ GS리테일, 순익 400%↑…7천900억원
⑤ BGF리테일, 영업익·순익 20% 증가세(끝)

BGF리테일의 홍석조 회장이 지난해 사상 최고 매출과 함께 경영능력의 척도인 영업이익에서도 사상 최고를 각각 달성했다. 사진=정수남 기자, BGF리테일
BGF리테일의 홍석조 회장이 지난해 사상 최고 매출과 함께 경영능력의 척도인 영업이익에서도 사상 최고를 각각 달성했다. 사진=정수남 기자, BGF리테일

[이지경제=정수남 기자] 편의점 CU를 주력으로 하는 BGF리테일의 홍석조 회장이 지난해 사상 최고 매출과 함께 경영능력의 척도인 영업이익에서도 사상 최고를 각각 달성했다.

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BGF리테일의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은 6조7812억원으로 종전 최고이던 전년(6조1813억원)보다 9.7% 늘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994억원으로 23%(372억원) 급증해, 기존 최고이던 2019년 1966억원을 상회했다. 

이로써 BGF리테일의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2.9%로 전년보다 0.3% 포인트 늘었다. BGF리테일이 1000원치를 팔아 2020년 26원의 이익을 냈지만, 지난해에는 29원을 번 셈이다.

BGF리테일의 지난해 순이익은 1476억원으로 전년(1227억원)보다 20.3% 급증했지만, 기존 최고인 2017년 1542억원을 넘지 못했다.

순이익 급증으로 BGF리테일의 지난해 총자산순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5.7%, 18.2%로 전년보다 각각 0.5%포인트, 0.6%포인트 뛰었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편의점 점포수와 점포당 매출이 늘면서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상품 다각화에 따른 상품 이익률 개선으로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BGF리테일의 지난해 부채비율도 개선됐다. 전년보다 부채 증가세(6.7%, 1조6743억원→1조7871억원)보다 자본 증가세(16.1%, 6968억원→8093억원)가 가팔라서다.

지난해 BGF리테일의 부채비율은 220.8%로 전년보다 19.5% 떨어졌다. 기업 자본의 타인의존도(차입경영)를 뜻하는 부채비율은 200 이하 유지를 재계는 권장하고 있다.

이로 인해 국내 유가증권시장에서 BGF리테일의 주가는 강세다.

1월 10일 주당 13만6500원으로 장을 마감했지만, 3일 종가는 16만5500원으로 전날보다 2500원(1.53%) 올라 최근 3개월 사이 최고를 찍었다.

안지영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CU가 최근 2년간 상품을 차별화해 소비 성향을 충족하면서 코로나19를 극복했다. 1, 2인 가구의 수요를 이끌면서 올해 점당 매출이 감염병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이라며 BGF리테일에 대한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 주가 21만원을 제시했다.


정수남 기자 perec@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