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 우아한형제들 ‘절대 우아하지 않다’…매출 2조원 넘고도 3년 연속 적자
배민 우아한형제들 ‘절대 우아하지 않다’…매출 2조원 넘고도 3년 연속 적자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2.04.13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3년 평균 매출 85.5%↑…7년새 70배 급성장
​​​​​​​수익성 0…영업손실 757억원·순손실 1천415억원
배달의민족이 지난해 매출 2조원 시대를 열었다. 사진=이지경제
배달의민족이 지난해 매출 2조원 시대를 열었다. 사진=이지경제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국내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 운영사인 우아한형제들 매출이 7년 만에 70배 급증하며, 지난해 매출 2조원 회사로 받돋움 했다. 배달앱의 편리성에 코로나19에 따름 비대면 문화가 겹피면서 배달 시장이 급성장한 덕이다.

1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우아한형제들의 연결기준 매출은 2조88억원으로 전년보다 94.3%(9753억원) 증가했다.

이는 2014년(291억원)보다 69배 급증한 주준이다.

이 같은 성장은 배달앱을 통한 주문의 편리함으로 이용 업체가 지속해서 늘었고, 코로나19가 성장을 가속화했다.

실제 우아한형제들의 최근 3년 평균 매출 성장률은 85.5%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원에게 주는 배달비가 상승하면서 적자를 냈다고 해명했다. 사진=이지경제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원에게 주는 배달비가 상승하면서 적자를 냈다고 해명했다. 사진=이지경제
우아한형제들은 배달원에게 주는 배달비가 상승하면서 적자를 냈다고 해명했다. 사진=이지경제

우아한형제들의 2019년(5654억원) 매출이 전년(3154억원)보다 79.3% 늘었다. 코로나19 사태 첫해인 2020년(1조336억원)에는 전년보다82.8%(4682억원)이 급증해 사상 처음으로 매출 1조원 시대를 열었다.

다만, 우아한형제들의 수익은 없다.

지난해 영업손실은 757억원으로 전년 손실(112억원)보다 확돼 3년 연속 적자를 기록했다. 이에 따은 영업이익률은 여전히 마이너스다.

같은 기간 당기순손실도 486억원에서 1415억원으로 크게 악화했다.

우아한청년들과 푸드테크, 베트남법인, 싱가포르법인 등 해외법인의 영업손실 영향이 여기에 작용했다.

우아한청년들의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는 역시 마이너스다. ROA와 ROE는 영업이익률과 함께 기업의 수익성 지표로, 우아한형제들이 장사를 하면할수록 손해인 것이다.

표=우아한형제들 경영실적(2021)
우아한형제들 2021년 경영지표

우아한형제들의 재무안전성 역시 불안하다.

기업의 지급능력으로 200% 이상을 유지해야 하는 유동비율은 87.2%로 전년(82.2%)보다 5%포인트 개선됐고, 자본의 타인의존도(차입경영)로 200% 이하를 유지해야 하는 부채비율은 1141.3%로 전년(1147.4%)보다 6.1%포인트 하락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배달원의 몸값이 높아져 배달원 1명이 주문 1건을 처리하는 단건 배달 서비스인 배민1의 경우 업주와 고객이 나눠 부담하는 배달비 6000원보다 매민이 라이더에게 더 지급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