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부터 재생에너지 직거래한다
9월부터 재생에너지 직거래한다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9.01 08: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접PPA 제도 시행, 당사자간 직거래
한전 중계없이 재생에너지 선택 구매
참여기업에 3년간 거래수수료 면제
세계RE100캠페인 참여활성화 기대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9월부터 재생에너지를 이용하여 생산된 전기를 전기사용자가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직접PPA 제도’가 시행된다.

PPA(Power Purchase Agreement, 전력구매계약)는 전력시장을 통하지 않고 전력판매자와 전기사용자가 전력을 직거래하는 당사자 간의 계약 방식이다.

SK디앤디가 상업운영중인 제주 가시리 풍력발전단지. 사진=SK디앤디
SK디앤디가 상업운영중인 제주 가시리 풍력발전단지. 사진=SK디앤디

직접PPA 제도가 시행되면 전기사용자가 재생에너지공급사업자로부터 직접 재생에너지전기를 공급받을 수 있게 된다.

이번 ‘직접 PPA제도’ 도입으로 재생에너지 구매 선택 폭이 넓어짐에 따라 국내 기업의 RE100 참여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는 전기사용자가 직접 재생에너지전기를 선택적으로 구매할 수 없어 기업들의 RE100 캠페인(2050년까지 사용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한 글로벌 캠페인) 참여방법이 제한적이었다.

재생에너지 전기를 사용하려는 국내기업들은 재생e 발전사업에 직접 투자하거나 한전이 중계역할을 하는 제3자 PPA제도를 이용해야 했다.

9월부터 재생에너지를 이용하여 생산된 전기를 전기사용자가 직접 구매할 수 있는 ‘직접PPA 제도’가 시행된다. 사진=산업부

산업부는 직접PPA 제도와 관련 직접거래가 허용되는 발전원은 글로벌 RE100 캠페인과 동일하게 태양에너지, 풍력, 수력, 바이오, 지열, 해양에너지로 한정했다. 전기사용자의 규모는 당초 1MW를 초과하는 경우로 한정하던 것을 기업들의 수요를 고려하여 300kW 이상으로 확대했다.

발전량이 소비량보다 많아 남는 전기는 전력시장에 판매하고, 반대로 부족한 전기는 전력시장 또는 한전을 통해 구입할 수 있게 하였다.

산업부는 직접PPA 제도에 참여하는 기업들의 부담을 완화하고 제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전력거래소가 부과하는 거래수수료를 3년간 면제해줄 방침이다. 또 중소·중견기업은 녹색프리미엄으로 조성된 재원으로 망 이용요금을 1년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제도 시행 이후 발생하는 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지속 점검해 국내 기업들이 재생에너지 전기를 사용하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