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동유럽 국가 소형모듈원전 진출 방안 논의
현대건설, 동유럽 국가 소형모듈원전 진출 방안 논의
  • 최준 기자
  • 승인 2023.09.18 09: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폴란드·리투아니아 등 동유럽 정상, 차세대 원전 SMR 사업 관심
현대건설이 폴란드 크리니차 경제포럼에서 동유럽 국가 SMR 진출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폴란드 크리니차 경제포럼에서 동유럽 국가 SMR 진출 방안을 논의했다. 사진=현대건설

[이지경제=최준 기자] 현대건설이 폴란드 크리니차 경제포럼에서 동유럽 주요국과 함께 차세대 원전 SMR(소형모듈원전) 사업 논의를 진행했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14일(현지시간) 열린 폴란드 크리니차 경제포럼에는 주요 국가 정상들이 참석했으며 원전, 방산, 우크라이나 재건 등 주요 의제들이 논의됐다. 현대건설은 경제포럼에서 당사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차세대 에너지 인프라 구축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전달했다.

현재 현대건설은 동유럽 진출을 위한 전초기지로서 연내 바르샤바에 지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현지 기업과 밀접한 협력관계를 유지해 신규 원전사업을 비롯해 핵심 인프라 수주 기회를 확보하는 한편 리투아니아, 루마니아, 슬로바키아 등 주변 국가로 SMR 및 원전사업을 확대한다는 구상이다.

특히 지난 12일 폴란드원자력연구원(NCBJ)과 체결한 원전 연구개발(R&D) 및 연구용 원자로 협력에 대한 업무협약을 통해 ▲원자력 R&D ▲연구용 원자로 ▲원자력 안전 ▲원자력 기술 및 인력 교류 등에 대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이를 동유럽 원자력사업 진출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