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무벡스, 스마트물류 수주 ‘활기’
현대무벡스, 스마트물류 수주 ‘활기’
  • 최준 기자
  • 승인 2023.11.06 13: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차전지 등 하반기 수주 랠리, 최대 연간 수주 기대
현대무벡스 청라R&D센터 전경. 사진=현대무벡스
현대무벡스 청라R&D센터 전경. 사진=현대무벡스

[이지경제=최준 기자] 현대무벡스가 2차전지 신사업을 비롯해 식음료·제약 등 다양한 산업에서 고른 스마트 물류 수주를 이어가며 탄탄한 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현대무벡스는 9월 글로벌 배터리사와 물류자동화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현대무벡스는 이번 공급 계약 체결에 힘입어 10월까지 유력 식품기업들이 신축하고 있는 국내외 생산기지 내 자동 창고 시스템을 2건 이상 수주했다.

이번 2차전지 부문 수주는 단기간 내 신사업 성과를 본격화한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지난 4월 2건의 대형 수주(약 732억원)로 배터리 공정물류 사업에 진출해 5개월만에 신사업을 본궤도 위에 올렸다.

현대무벡스는 하반기 신규 수주가 집중되고 있는 만큼 올해 창사 이후 최대 연간 수주 성과를 달성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누적 신규 수주액은 10월까지 약 27007억원으로 추산된다. 지난해 연간 수주액을 이미 넘어섰다.

수주잔고 또한 10월말 기준  3000억원을 상회해 점차 실적 반등의 모멘텀을 만들어 가고 있다.     

11~12월에도 여러 건의 대형 수주를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2차전지·타이어 등 강점을 가진 업종에 집중해 연말까지 큰 폭의 성과 확대가 기대된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해외사업 현장이 급증하면서 국내 스마트 물류 시장을 넘어 점차 글로벌 기업으로 진화하고 있는 것도 괄목할 만한 성과다. 

현대무벡스의 해외 현장 비중은 수주액 기준 2021년 26%에서 2023년 6월말 52%로 2배 증가했다. 중국·베트남 등 아시아 신흥 시장을 비롯해 북미·호주 등 선진 시장까지 글로벌 사업영토를 넓혀가고 있다.

현대무벡스는 “2차전지 신사업 진출을 계기로 회사의 스마트 물류 솔루션이 더욱 높은 시장의 평가를 받고 있다”며 “글로벌 스마트 물류 강자로 우뚝 설 때까지 사업다각화와 기술고도화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성수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