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중소·중견 13개사, 5300억원 규모 설비 수출 도전
원전 중소·중견 13개사, 5300억원 규모 설비 수출 도전
  • 최준 기자
  • 승인 2023.11.15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시장조사부터 계약체결까지 수출 전주기 패키지 지원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이지경제
산업통상자원부. 사진=이지경제

[이지경제=최준 기자] 원전 중소‧중견기업 13개사가 2027년까지 총 5300억원 규모의 원전설비 수출에 도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대한상의에서 이호현 에너지정책실장 주재로 ‘원전수출 첫걸음 프로그램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선정기업 13개사 대표와 원전수출산업협회, 한수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무역보험공사, 원자력협력재단 등 5개 수출 지원기관이 참석했다.

원전수출 첫걸음 프로그램은 원전 중소‧중견기업의 첫 번째 수출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올해 신설된 사업이다. 지난 9월 참여기업 모집공고 이후 총 32개의 기업이 지원했으며 2.5:1의 경쟁률을 뚫고 가격‧품질‧납기, 삼박자 경쟁력을 모두 갖춘 수출유망기업 13개사를 최종 선정했다. 

주요 선정기업으로는 국내 최대의 산업용 밸브 전문기업인 피케이밸브앤엔지니어링, 국내 최초로 고주파벤딩 기술 국산화에 성공한 배관 제작기업 성일에스아이엠, 다수의 국내 원전에 보조기기를 납품한 비에이치아이 등이다.

이날 행사에서 원전수출산업협회, 한수원,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무역보험공사, 원자력협력재단 등 5개 수출 지원기관은 원전수출 첫걸음 프로그램 지원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동 기관들은 시장조사부터 수출전략 수립, 품질인증 획득, 마케팅, 계약체결‧납품까지 수출 전주기에 걸쳐 30개 지원사업을 패키지로 최대 5년 동안 지원하기로 했다. 

원전수출산업협회와 유관기관은 동 프로그램을 전담 관리하는 원전수출지원센터 설치, 기관별 수출전담관 지정, 지원기관 간 정례회의 개최, 기업 현장방문 등을 통해 조기에 첫 수출 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호현 에너지정책실장은 “신규원전 일괄수주 뿐만 아니라 원전설비 수출도 성장 잠재력이 큰 블루오션 시장”이라며 “원전설비 수출기업 100개사 육성을 위해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준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