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콤함의 신세계”...신세계百 강남점 ‘스위트 파크’ 그랜드 오픈
“달콤함의 신세계”...신세계百 강남점 ‘스위트 파크’ 그랜드 오픈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2.16 17: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식품관 리뉴얼 프로젝트 첫 단추…1천600평 디저트 전문관
‘디저트의 모든 것’ 해외 유명 디저트점 한국 1호점, 베이커리 편집숍 등  
사진=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강남점에 들어선 국내 최대 규모의 디저트 전문관 ‘스위트 파크’. 사진=신세계백화점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신세계백화점이 강남점 지하 1층에 국내외 디저트를 총망라한 국내 최대 규모의 디저트 전문관 ‘스위트 파크’를 선보였다.

16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스위트 파크는 해외에서만 맛볼 수 있던 유명 디저트부터 전통 한과와 노포 빵집 등 ‘K-디저트’까지 한데 모은 곳이다.  

1600여평(5300㎡) 공간에 43개 브랜드가 들어선다. 신세계의 안목이 돋보이는 미식 상품과 ‘베이커리 편집숍’ 등 신개념 매장 구성을 통해 전에 없던 디저트 경험을 선사할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2009년 이후 15년만에 식품관 리뉴얼을 진행 중이다.

스위트 파크는 그 첫 번째 구역이다. 이를 시작으로 강남점은 와인 전문관과 프리미엄 푸드 홀 등을 차례로 열어 내년 상반기 국내 최대인 6000평(1만 9834㎡) 규모로 새 식품관을 완성할 예정이다.

신세계는 강남점 식품관을 다양성과 깊이를 갖춘 ‘식품 장르별 전문관’으로 조성한다.

영국 런던 해로즈의 ‘더 푸드 홀’이나 프랑스 파리 라파예트의 ‘르 고메’ 등 세계적 백화점의 상징적인 식품관에 비견되는 글로벌 미식 문화 공간으로 키운다는 구상이다.

지난해 단일 점포 기준 매출 3조원을 돌파한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은 이를 통해 다시 한 번 진화하는 계기를 마련한다.

벨기에의 명품 초콜릿 ‘피에르 마르콜리니’ 매장. 사진=신세계백화점
벨기에의 명품 초콜릿 ‘피에르 마르콜리니’ 매장. 사진=신세계백화점

스위트 파크는 그동안 국내에서 맛볼 수 없었던 해외 유명 디저트를 최초로 선보인다. 손꼽히는 글로벌 제과 · 제빵 명인들의 프리미엄 브랜드의 ‘한국 1호점’이 여럿 들어선다.

벨기에의 명품 초콜릿 ‘피에르 마르콜리니’가 대표적이다. 2015년 벨기에 왕실 쇼콜라티에로 지정된 피에르 마르콜리니는 전 세계를 돌며 가공되지 않은 카카오 콩을 공수하고 섬세한 수작업을 통해 초콜릿과 마카롱 등을 완성하는 브랜드로 명성이 높다.

프랑스 파리의 줄 서는 빵집 ‘밀레앙’도 강남점에 글로벌 첫 지점을 연다. 밀레앙은 한인 서용상 제빵사가 파리에서 운영하는 빵집이다. 프랑스 ‘국민 간식’으로 통하는 플랑(프랑스식 타르트)으로 유명하다. 파리 매장 외 첫 매장인 강남점 밀레앙에서는 현지 인기 플랑 메뉴를 비롯해 다채로운 메뉴를 내놓을 예정이다.

최근 일본에서 가장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파이 맛집 ‘가리게트’도 상륙했다. 프랑스 정통 파이 디저트인 ‘밀푀유’가 대표 메뉴로, 한국에선 강남점에서 최초로 고객들과 만난다.

일본 베이크사가 신세계와 손 잡고 만든 플래그십 매장인 ‘베이크 더 샵’도 들어선다. 일본에서 줄 서서 먹는 구움과자 ‘프레스 버터 샌드’와 ‘베이크 치즈 타르트’, 애플파이 ‘라플’ 등 베이크사의 대표 브랜드 3개를 한꺼번에 선보이는 매장이다.

‘베이커리 편집숍’과 색다른 퍼포먼스를 펼치는 디저트 바 등 신개념 매장도 들어섰다. 사진=신세계백화점
‘베이커리 편집숍’과 색다른 퍼포먼스를 펼치는 디저트 바 등 신개념 매장도 들어섰다. 사진=신세계백화점

국내 유명 베이커리의 전매특허 메뉴를 엄선해 모은 ‘베이커리 편집숍’과 색다른 퍼포먼스를 펼치는 디저트 바 등 신개념 매장도 들어선다.

먼저 전국 ‘빵지순례’ 맛집 5곳을 모은 편집형 매장 ‘브레드 셀렉션’을 선보인다.

30여 년 전통 ‘쟝블랑제리’의 맘모스빵과 단팥빵,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빵집인 ‘태극당’의 모나카 등 유서 깊은 노포 빵집을 비롯해 ‘보리수 빠리’의 바게트, ‘스코프’의 스콘, ‘르빵’의 식빵 등 각 베이커리의 인기 메뉴를 망라했다.

유명 빵집을 각각 찾아가지 않아도 신세계 강남점에서 베스트 메뉴를 모두 맛볼 수 있게 된 것이다.

국내 최정상 파티셰 셋이 손 잡고 선보이는 ‘셰프 스테이지’도 있다. 강석기 셰프의 껠끄쇼즈(마카롱), 박효진 셰프의 르솔레이(마들렌), 조은정 셰프의 아우치 바이 허니비(아이스크림) 등 디저트 마니아라면 멀리서라도 한 번쯤 찾아가볼 만한 국내 디저트 성지를 한 공간에 모았다.

 스위트 파크에서는 맛과 향, 눈으로 보는 재미까지 오감을 만족시키는 화려한 퍼포먼스도 만날 수 있다. 국내 최고 프랑스 디저트 전문점으로 꼽히는 서울 방배동 ‘메종 엠오’의 새 브랜드 ‘비스퀴테리 엠오’에서는 플람베(알코올로 불을 붙여 향을 입히는 조리법) 방식으로 크레페 디저트를 만드는 퍼포먼스를 눈 앞에서 펼쳐낸다.

신세계백화점이 강남점 디저트 전문관 ‘스위트 파크’. 사진=신세계백화점 
신세계백화점이 강남점 디저트 전문관 ‘스위트 파크’. 사진=신세계백화점 

신세계는 고객 동선과 좌석 및 휴게 공간을 넓혀 쾌적하고 편안하게 식사와 휴식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뒀다. 파미에 스트리트 분수광장 주변에 조성된 스위트 파크에는 중심으로 유럽 광장을 떠올리게 하는 테라스 식당들이 들어섰다.

미국 3대 버거 중 하나로 국내에서 뜨거운 인기를 구가 중인 ‘파이브가이즈’와 미국 뉴욕의 로컬 샌드위치 브랜드 ‘렌위치’, 신세계백화점이 직접 운영하는 경양식 레스토랑 ‘까사빠보’ 등 이미 탄탄한 팬덤을 갖춘 맛집들이 고객을 맞는다.

프레첼에 색다른 토핑이나 부재료를 얹어 다양한 맛을 선보이는 서울 성수동의 프레첼 맛집 ‘브라우터’와 압구정의 추로스 전문점 ‘미뉴트빠삐용’도 백화점 최초로 입점했다.

팝업 스토어 전용 존도 마련했다.

스위트 파크 오픈과 동시에 부산을 대표하는 오픈런 빵집 ‘초량온당’과 전북 부안의 찐빵 전문점 ‘슬지제빵소’ 등이 팝업 스토어를 연다. 소금빵 반죽으로 재해석한 붕어빵이 시그니처인 ‘차일디쉬’ 등 소셜미디어에서 화제를 모은 ‘핫 플레이스’도 소개한다.

전통 디저트도 엄선해 선보인다. 전통 동양 디저트를 빚어내는 ‘한과 미의식’, 프리미엄 한식 다과 및 궁중 병과 전문점이 협업해 만든 ‘만나당×감선옥’에서는 품격 있는 다과상이나 정성 담은 선물로 제격인 품격 있는 우리 디저트를 맛볼 수 있다.

최원준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 상무는 “디저트 성지로 거듭날 스위트 파크를 시작으로 격이 다른 미식 경험을 선사할 최고의 식품관을 완성할 예정”이라며 “신세계는 1등에 안주하지 않고 쇼핑 그 이상의 즐거움과 가치를 제공하는 콘텐츠 크리에이터로 끊임없이 진화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