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여성복 1위 ‘타임, 글로벌 패션 시장 본격 데뷔
국내 여성복 1위 ‘타임, 글로벌 패션 시장 본격 데뷔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2.29 1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FW 파리 패션위크 참가…론칭 31년만에 첫 해외 단독 프레젠테이션 개최
​​​​​​​글로벌 컬렉션 ‘더 타임’ 350점 선봬…파리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도 추진
타임 론칭 30주년 패션쇼에서 모델들이 글로벌 타깃 신규 라인 ‘더 타임(THE TIME)’ 의상을 선보이며 런웨이를 걷고 있다. 사진=현대백화점그룹
타임 론칭 30주년 패션쇼에서 모델들이 글로벌 타깃 신규 라인 ‘더 타임(THE TIME)’ 의상을 선보이며 런웨이를 걷고 있다. 사진=현대백화점그룹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우리나라 여성복 1위 브랜드 ‘타임(TIME)’이 글로벌 패션 시장에 첫 발을 내딛는다.

한섬은 글로벌 전용 라인을 앞세워 ‘패션 성지’ 파리에 안착 후 본격적인 글로벌 패션 브랜드로서의 위상 확보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계열 패션전문기업 한섬은 ‘2024년 F/W 파리 패션위크’에 ‘타임’이 참가한다고 28일 밝혔다. 1993년 론칭한 타임이 글로벌 패션 시장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파리 패션위크는 글로벌 4대 패션쇼 중 하나다. 해외 유명 패션 브랜드가 모두 참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프리미엄 패션 마켓’이다.

특히 2월에 열리는 파리 패션위크는 ‘여성복 주간’으로, 주요 럭셔리 브랜드가 앞다퉈 패션쇼와 프레젠테이션을 여는 하이라이트 기간이다.

한섬이 2024년 F/W 파리 패션위크에서 선보일 예정인 타임의 글로벌 컬렉션 ‘더 타임’ 2024년 F/W 시즌 대표 제품 이미지. 사진=한섬
한섬 ‘더 타임’ 2024년 F/W 시즌 대표 제품. 사진=한섬

한섬은 이번 파리 패션위크 기간에 맞춰 이달 29일 파리 16구에 위치한 복합 예술문화 공간인 ‘팔레 드 도쿄(Palais de Tokyo)’에서 타임 단독 프레젠테이션을 연다.

이 자리에선 한섬이 2020년부터 글로벌 패션 시장 공략을 위해 준비해 온 별도의 컬렉션 ‘더 타임(THE TIME)’을 선보인다.

더 타임의 2024 F/W 디자인 콘셉트는 ‘컨피덴셜 클럽(Confidential Club)’이다. 시대에 구애받지 않는 타임 특유의 심플하고 세련된 브랜드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대담하고 자신감 넘치는 여성미를 중점적으로 부각한 디자인을 조합한 것이 특징이다.

한섬은 타임의 성공적인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최고 수준의 전문가들과 손을 맞잡았다.

한섬 관계자는 “이번 타임 프레젠테이션을 위해 샤넬, 디올, 까르띠에 등 럭셔리 브랜드 패션쇼를 맡아 온 글로벌 전문 마케팅 기업 및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포토그래퍼 등을 영입해 행사를 준비해 왔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유럽 현지 패션 전문가와 기자를 포함 20여 개국 약 200여명의 패션업계 관계자가 참석할 예정이다.

앞서 한섬은 시스템·시스템옴므를 통해 11회 연속 파리 패션위크에 참가, 해외 패션 네트워크를 쌓으며 유럽 패션 시장에 대한 이해도를 높여왔다.

한섬은 이번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해 지난해부터 더 타임 컬렉션을 전담하는 디자인실과 홀세일팀을 별도로 꾸려왔다.

이를 통해 기존 타임의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소재 활용에 더해 이종 원사를 첨가해 사용하고 코팅 마감을 적용하는 등 차별화된 디자인을 고안해냈고 유럽 현지 소비자의 체형을 분석해 별도의 핏을 개발해 적용했다.

한섬은 이번 더 타임 컬렉션에 생산 시점을 기존보다 6~8개월 앞당기는 ‘선기획’ 방식을 적용했다. 선기획 시스템은 기존 제작 시스템과 달리, 최소 6개월 이전에 그 다음 시즌 제품 기획을 끝내는 방식으로, 해외 유명 패션 브랜드들이 적용하고 있다.

한섬 담당자는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가 해외 패션쇼 참가 등을 목적으로 일부 제품을 선기획한 경우는 있지만 타임과 시스템 같은 메가 패션 브랜드에서 선기획 시스템을 도입한 것은 국내에서 한섬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한섬은 파리 패션위크 참가와 더불어 유럽 현지 시장 공략을 위해 오프라인 유통망과 온라인 소통 채널도 갖춘다는 계획이다. 이르면 오는 2026년까지 파리 주요 거리에 타임 글로벌 플래그십 스토어(대형 단독 매장)를 열고 주요 백화점 단독 매장 개설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28일에는 타임 공식 글로벌 웹사이트를 열고 타임만의 브랜드 아이덴티티와 다양한 제품을 소개하는 소셜미디어(SNS) 채널도 신설한다.

한섬 관계자는 “국내 여성복 1위에 만족하지 않고 새로운 모멘텀 확보와 브랜드의 중장기적 성장을 위해 해외 시장 진출을 결정하게 됐다”며 “글로벌 패션 시장에서 가장 경쟁이 치열한 여성복에서도 타임을 통해 해외 유명 패션 브랜드와 견주어도 손색없는 ‘K-패션’의 정수를 보여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