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장애인 자립·권리 향상 ‘앞장’…‘더불어사는 사회 실현’
오뚜기, 장애인 자립·권리 향상 ‘앞장’…‘더불어사는 사회 실현’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4.19 10: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뚜기프렌즈 장애인임직원 정규직 채용·전원 근속
​​​​​​​시각장애인 편의 증진 위해 제품에 점자 적용 확대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이달 20일 ‘제44회 장애인의 날’을 맞아 장애인 권익 증진에 앞장서는 오뚜기의 행보가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자회사형 장애인 표준사업장 ‘오뚜기프렌즈’를 설립해 실질적인 자립 기반을 조성하고 시각장애인의 정보 접근성 향상을 위해 다양한 제품에 점자 표기를 적용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사진=오뚜기
오뚜기프렌즈는 4월 장애인의 달을 맞아 경기도 과천 서울랜드에서 임직원 가족동반 야유회를 진행했다. 사진=오뚜기

먼저 이달 9일 오뚜기프렌즈는 4월 장애인의 달을 맞아 경기도 과천 서울랜드에서 임직원 가족동반 야유회를 진행했다. 이번 야유회에는 임직원과 임직원 등 총 32명이 참여해 자유롭게 놀이기구를 이용하고 함께 사진을 찍으며 즐거운 추억을 쌓았다. 

또한 오뚜기는 2021년 8월 장애인의 일할 권리를 보장하고 고용을 확대하기 위해 한국장애인고용공단과 협약을 맺고 오뚜기프렌즈를 설립했다. 개소한 해 채용한 발달장애인 근로자는 16명으로 2022년 1명, 2023년 2명, 2024년 2명이 추가 입사했다.

오뚜기는 장애인 고용 안정에 기여하기 위해 장애인 근로자 전원을 정규직으로 채용했다. 개소 이후 채용한 21명의 발달장애인 근로자는 현재까지 모두 근속 중이다. 

안정적인 근무여건 조성을 위한 오뚜기프렌즈의 노력은 생산성 향상으로 이어졌다. 장애인 근로자들의 주 업무는 오뚜기 기획제품 포장 작업이다. 올해 3월 말까지 이들이 생산한 기획생산품은 총 24종, 24만9000여 박스에 이른다.

2022년 11월부터는 오뚜기 및 관계사 임직원들의 일반 명함과 점자 명함 제작에도 참여하고 있다. 올 3월 말까지 총 2191개의 명함을 제작했다. 이 중 시각장애인 정보 접근성 증진을 위한 점자 명함은 880개에 달한다.

오뚜기프렌즈 임직원 점자 명함 제작. 사진=오뚜기
오뚜기프렌즈 임직원 점자 명함 제작. 사진=오뚜기

회사는 장애인 근로자뿐 아니라 장애학생의 진로직업교육 지원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오뚜기프렌즈는 장애학생 진로직업교육 협의체 위원으로 3년째 활동하고 있다. 진로직업특수교육지원센터, 한국장애인고용공단, 발달장애인훈련센터 등 여러 유관 기관과 함께 장애학생의 취업과 관련된 다양한 사업을 논의하고 있다. 사업체 차원의 지원 및 교육의 필요성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고, 장애학생에게 현장 중심의 직업교육을 제공하는 것도 노력의 일환이다. 

오뚜기프렌즈는 2022년과 2023년에 각각 4명의 장애학생을 대상으로 도제교육을 실시했으며,  6월에도 4명의 학생에게 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다.

시각장애인의 편의 증진을 위한 점자 표기도 확대하고 있다. 

오뚜기는 용기면 제품명과 물붓는 선 등을 점자로 표기하기로 했다. 이미지=오뚜기 
오뚜기는 용기면 제품명과 물붓는 선 등을 점자로 표기하기로 했다. 이미지=오뚜기 

오뚜기는 컵라면의 물 붓는 선을 인지하기 어렵다는 시각장애인들의 의견을 반영해 2021년 9월 점자 표기를 도입했다. 

이에 따라 컵라면 용기 겉면에 제품명과 물 붓는 선, 전자레인지 사용 여부를 점자로 새겼으며 저시력 시각장애인이 쉽게 인지할 수 있도록 점자 배경은 검은색, 점자는 흰색으로 인쇄한 것이 특징이다. 

‘컵누들’ 일부 제품에서부터 시작한 점자 표기는 ㈜오뚜기가 개발한 발포성 재질의 ‘스마트 그린컵’을 사용하는 용기면·컵면 전 제품(83품목)과 컵밥 31종, 용기죽 8종 등으로 확대 적용됐다. 컵밥에는 제품명과 전자레인지 사용 여부를 점자로 표기했으며, 용기죽 뚜껑 스티커에는 기업명과 제품명을 투명 점자로 새겼다.

오뚜기 관계자는 “장애인 권리보장에 대한 목소리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장애인의 경제적 자립과 삶의 질 향상을 돕기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장애 유무와 관계없이 더불어 살아가는 사회로 나아갈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미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2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이용범, 최민이
  • 편집국장 : 임흥열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