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카드, 서울시 기후동행카드 충전 서비스 오픈
KB국민카드, 서울시 기후동행카드 충전 서비스 오픈
  • 최희우 기자
  • 승인 2024.04.23 09: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별도의 충전 수수료 없이 KB국민 신용·체크카드로 충전 가능
사진=KB국민카드
사진=KB국민카드

[이지경제=최희우 기자] KB국민카드는 서울시에서 발급하는 기후동행카드의 편리한 이용을 위해 오는 24일 모바일 기후동행카드를 시작으로 27일 실물카드에 대한 충전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3일 밝혔다.

기존에 모바일 기후동행카드는 계좌이체 방식으로 실물 기후동행카드는 역사 내 승차권 충전기에서 현금으로만 충전 가능했으나 이달 말부터는 별도의 충전 수수료 없이 KB국민 신용·체크카드로 충전이 가능하다.

KB국민카드는 서울시 기후동행카드 충전 서비스 오픈을 기념해 이달 24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이벤트를 진행한다. 이벤트 응모 후 행사기간 중 KB국민 신용 및 체크카드(기업·비씨·선불카드 제외)로 기후동행카드를 충전한 고객을 대상으로 5000원 캐시백(1인 1회)을 제공하고 충전 고객 대상 추첨을 통해 총 1000명에게 배달의 민족 모바일 상품권 5000원권을 제공한다.

또 충전 고객 중 KB Pay 이용 금액이 50만원 이상인 고객을 대상으로 추가 추첨을 통해 ▲1등 50만원(1명) ▲2등 10만원(50명) ▲3등 5만원(100명) ▲4등 1만원(500명) ▲5등 5000원(1000명) 총 1651명에게 캐시백을 제공한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서울시와의 협력을 통해 시민들의 교통 이용 편의성을 높이고 대중교통 활성화와 기후 위기 대응에 함께 할 수 있어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온실가스 감축 등 ESG 실천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최희우 기자 news@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