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이라크 방산 전시회 참가...중동 마케팅
KAI, 이라크 방산 전시회 참가...중동 마케팅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4.04.23 11: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익·회전익 주력 플랫폼과 유무인복합 차세대 공중전투체계 소개
KAI-LIG 공동 코리아존 구성, 국산 항공기와 국산 무장 공동 마케팅
​​​​​​​강구영 “현재와 미래 포트폴리오 갖춘 KAI 강점 살려 성과 낼 것”
강구영 KAI 사장(오른쪽)이 타벳 알 아바시 이라크 국방장관 및 이라크 국방위원들에게 KUH(수리온)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강구영 KAI 사장(오른쪽)이 타벳 알 아바시 이라크 국방장관 및 이라크 국방위원들에게 KUH(수리온)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가 20일부터 23일까지 열리는 ‘2024 이라크 방산전시회(IQDEX)’에 참가해, 중동과 북아프리카 시장의 폭발적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마케팅에 나섰다.

IQDEX는 2012년 첫 개최 이래 올해 12회째를 맞이한 중동·북아프리카(MENA) 지역을 대표 방산전시회다. 전시회에는 개최국인 이라크 알 수다니 총리를 비롯한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 주요국의 대표단이 참석한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서 고정익과 회전익 존으로 구성된 전시 부스를 마련하고 KF-21, FA-50, 수리온, LAH 등 주력 항공 플랫폼과 미래 전장의 게임체인저로 불리는 유무인복합체계가 적용된 차세대 공중전투체계를 중점 소개한다.

특히 KAI와 LIG넥스원은 공동으로 코리아존을 운영하며, 국산 항공 플랫폼과 무장에 대한 공동 마케팅을 추진함으로써 중동·아프리카 지역에 운용 효율성과 적합성이 높은 K-방산 무기체계를 적극 알린다는 전략이다.

중동지역은 전통적으로 미국이나 유럽의 무기체계를 도입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점차 신뢰성과 확장성이 장점인 한국산 무기체계로 눈을 돌리고 있다.

최근 중동의 안보 정세가 불안한 가운데 MENA 주요 국가들이 앞다퉈 국방전력 강화에 나서고 있다. 노후 기종 교체 수요까지 맞물리며 FA-50을 중심으로 KF-21, 수리온 등 다양한 KAI의 항공기 플랫폼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중동 및 아프리카 정부 고위급 관계자와 육해공군 수뇌부들과 국산전투기 및 헬기 등 주력사업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미래사업 관련 신규 사업기회를 발굴할 계획이다.

강구영 KAI 사장은 “K-방산에 대한 중동 각국의 관심이 날로 커지고 있다”면서 “특히 고정익과 회전익, 미래 항공우주 플랫폼 등 종합적 포트폴리오를 갖춘 KAI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만큼 적극적 마케팅을 통해 가시적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성미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