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 보고서] 탈모 시장 큰손, 남성에서 ‘여성·젊은층’으로 재편
[이지 보고서] 탈모 시장 큰손, 남성에서 ‘여성·젊은층’으로 재편
  • 김보람 기자
  • 승인 2019.08.0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래픽=G마켓
그래픽=G마켓

[이지경제] 김보람 기자 = 탈모 시장의 큰 손이 남성에서 여성으로 바뀌고 있다. 또 고객층이 중장년층에서 젊은세대로 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마켓이 올해(1월~7월) 탈모관리용품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8일 밝혔다.

G마켓에 따르면 여성 고객의 구매 비중이 60%로 남성(40%)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5년 전인 지난 2014년 기준 남성의 탈모관리용품 구매 비중은 56%로 여성보다 높았다.

세대별 구매현황에서는 3040세대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했다. 탈모관리용품 연령별 비중은 ▲40대가 40%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 36% ▲50대 이상 14% ▲20대 10% 순이었다. 직장 생활 등 사회 활동이 활발한 3040세대가 가장 적극적으로 탈모 관리를 하는 것으로 보인다.

주목할 점은 2030세대 젊은층의 구매 비중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올해 2030세대 구매 비중은 46%로 전년 동기 대비 7% 상승했다. 5년 전인 2014년과 비교해서는 10% 올랐다.

이는 스트레스 등의 요인으로 탈모 연령대가 점점 젊어지는 것으로 탈모가 본격화되기 전 비용과 시간을 투자해 적극적으로 관리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인기 탈모관리용품은 가정용 ‘탈모 치료기’로 올해 판매량이 지난해 대비 4배 이상(319%) 급증했다. 저출력 레이저로 두피 내부를 자극해 발모 효과를 기대하는 제품이다. 이 외 진동으로 두피를 마사지해 주는 ‘두피 마사지’ 판매가 37% 증가했다. 이어 ‘탈모방지용 샴푸(20%↑)’와 ‘흑채(8%↑)’ 등이 인기를 끌었다.

임정환 G마켓 마케팅실장은 “헤어스타일이 외모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는 만큼 전문 관리기기 등을 구매해 보다 적극적으로 탈모를 관리하는 경향이 강해졌다”며 “최근 이러한 수요를 반영해 집에서도 손쉽게 탈모를 관리할 수 있는 다양한 제품들이 출시되고 있어 관련 상품의 판매량은 계속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보람 기자 qhfka7187@ezyeconomy.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