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부정거래 7종목 적발…2천억원 규모
한국거래소, 부정거래 7종목 적발…2천억원 규모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6.10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사냥형 부정거래 적발시스템 통해…경영권 인수‧주가 상승 요인 형성 등 특징

[이지경제=양지훈 기자] 한국거래소는 4월 기업 사냥형 부정거래 적발 시스템을 가동해 7종목, 부당 이득 2000억원에 달하는 혐의 사항을 적발했다.

거래소는 이 시스템은 거래소 시장감시시스템의 일부이고, 기업 공시, 주가 추이, 매매내역, 시장 조치 등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을 통해 부정거래 혐의 개연성 정도에 따라 1~3등급으로 구분해 관리한다며 10일 이같이 밝혔다.

한국거래소는 4월 기업 사냥형 부정거래 적발 시스템을 가동해 7종목, 부당 이득 2000억원에 달하는 혐의 사항을 적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양지훈 기자
한국거래소는 4월 기업 사냥형 부정거래 적발 시스템을 가동해 7종목, 부당 이득 2000억원에 달하는 혐의 사항을 적발했다. 사진=양지훈 기자

1등급(최상위 위험등급)은 상장폐지사유 발생이나 관리종목 또는 투자유의 환기종목 지정 등 기업 부실화가 급속히 진행된 사례다.

2등급(차상위 위험등급)은 주가 급락, 대규모 매도물량 출회, 기업부실 관련 공시 등 부실화 징후가 존재하는 경우를 의미하며, 3등급(기본등급)은 경영권 변경, 자금 조달, 자금 유출 등 부정거래 관련 기본요건을 충족한 경우다.

한국거래소는 1등급 14개사, 2등급 15개사, 3등급 75개사 등 총 104개사를 적출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1~2등급 위주로 정밀 분석한 결과 7건의 대규모 부정거래 혐의 종목을 적발했다. 7개사의 부당 이득 합계는 2000억원 규모로 추정된다.

주요 혐의를 분석한 결과 경영권 인수, 주가 상승 테마 형성, 대규모 자금 조달과 외부 유출, 지분 매도를 통한 부당 이득 획득 등 부정거래의 전형적인 특징을 나타내고 있음이 확인됐다.

아울러 상기 부정거래 과정에서는 시세 조종이나 미공개 정보 이용 등이 수반되는 복합 불공정거래 사례도 발견됐다.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시장감시시스템(CAMS) 강화를 통한 불공정거래 혐의 종목 적발 프로세스 고도화를 꾸준히 추진하려 한다”며 “부정거래 적발 시스템의 효과성이 확인됨에 따라 정기적인 적출 결과를 토대로 부정거래에 대해 신속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