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친환경 사업에 팔걷어…10억弗 ‘그린본드’ 발행
LG화학, 친환경 사업에 팔걷어…10억弗 ‘그린본드’ 발행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1.06.29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적 3조7천억원의 그린본드 발행…친환경 사업에 투자

[이지경제=정수남 기자] LG화학이 10억달러(1조1000억원) 규모의 그린본드를 29일 또 발행하는 등 친환경 사업에 팔을 걷었다.

이번 그린본드는 세계 금융 시장에서 동시에 발행된 국제 채권이다. 그린본드는 기후 변화, 신재생에너지 등 친환경 프로젝트이 인프라 투자에 한정된 채권이다.

이번 그린본드는 미국 달러로 발행되며 5년만기 5억달러, 10년만기 5억달러 등으로 이뤄졌다.

LG화학이 1조1000억원 규모의 그린본드를 또 발행하는 등 친환경 사업에 팔을 걷었다. 사진=정수남 기자
LG화학이 1조1000억원 규모의 그린본드를 또 발행하는 등 친환경 사업에 팔을 걷었다. 사진=정수남 기자

LG화학은 이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양극재 등 배터리 소재, 폐플라스틱 재활용 등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 관련 소재 분야에 전액 투자한다.

앞서 LG화학은 LG에너지솔루션 분사 이후에도 석유 화학과 첨단 소재 분야의 친환경 투자를 위해 올해 상반기에만 ESG 채권 발행으로 2조원의 투자 재원을 확보한 바 있다.

아울러 LG화학은 2019년 세계 화학 기업 최초로 15억6900만달러(1조8000억원)의 그린본드를 발행한 데 이어 올해 2월 8200억원의 원화 ESG 채권을 발행하는 등 국내 일반 기업 가운데 최대 규모의 외화·원화 ESG 채권 발행 기록을 달성했다.

이로써 LG화학은 그린본드 발행으로 누적 3조7000억원의 ESG 채권 발행 기록을 보유하게 됐다.

LG화학 차동석 부사장은 “그린본드의 성공적인 발행은 친환경 플라스틱, 전지 소재 등 트렌드에 부합하는 지속 가능한 사업 구조와 미래 가치를 투자자가 긍정적으로 평가했기 때문”이라며 “ESG 분야에 대규모 투자를 통해 기업 가치를 높이고, 질적 성장과 미래 준비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실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수남 기자 perec@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