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發, 제주 경제 초토화…타격, 지역별 편차 커
코로나19發, 제주 경제 초토화…타격, 지역별 편차 커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1.07.04 0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RDP 하락 폭, 국내 GDP 평균 하락률比 2.5배
서울·경기, 영향 작아…“정부지원 차등화 필요”

[이지경제=정수남 기자] 지난해 1월 20일 국내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최근까지 국내 코로나19 창궐로 지역 경제가 큰 타격을 받았다. 다만, 충격의 강도는 지역별로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연구원(KIET, 원장 주현)은 최근 ‘코로나19 정국의 국내 지역경제 영향’을 통해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충격은 지역별로 큰 편차를 보였으며, 지역경제 충격의 분포는 지역별 산업구조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4일 밝혔다.

같은 이유로 경제적 충격을 상대적으로 크게 받은 지역일수록 회복 속도 역시 부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지역내총생산(GRDP) 성장률은 위기 이전보다 제주, 인천, 울산 등이 크게 하락했고, 서울을 비롯해 수도권은 상대적으로 하락 폭이 작았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이중 가장 하락 폭이 큰 제주는 전국 평균 GDP 성장률 하락 폭의 2.5배에 달하는 GRDP 성장률 하락(9%) 충격을 받았다.

코로나19 창궐로 제주는 전국 평균 GDP 성장률 하락 폭의 2.5배에 달하는 GRDP 성장률 하락(9%) 충격을 받았다. 제주 성산 일출봉. 사진=정수남기자
코로나19 창궐로 제주는 전국 평균 GDP 성장률 하락 폭의 2.5배에 달하는 GRDP 성장률 하락(9%) 충격을 받았다. 제주 성산 일출봉. 사진=정수남기자

반면, 국내 지역별 경제적 충격의 분포는 지역별 발병률과는 대체로 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상 국가간 경제적 충격 분포는 발병률이나 사망률 분포와 밀접한 관계를 보인다는 게 연구원 분석이다.

이 같은 충격은 지역의 산업구조 차이에 따른 것이다. 제주의 경우 관광 등 대면형 서비스의 비중이 높아서다.

제주는 대표적 대면형 서비스 업종인 음식숙박업의 비중이 국내 17개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가장 높고, 다른 대면형 서비스 업종인 운수업과 문화, 기타 서비스업의 비중도 전국 2위다.

코로나1에 따른 경제 충격 2위인 인천은 운수업 비중이 전국에서 가장 높고, 울산은 이번 위기에서 가장 부진한 제조업종인 화학업종(석유석탄, 화학제품) 비중이 전국 1위다.

산업별 생산에 대한 충격은 광공업의 경우 서울, 대구, 제주 등의 순서로 충격이 컸다. 광공업 생산 충격은 지역별 발병률과 다소 상관관계를 나타냈으며, 서울과 대구의 경우 인구당 발병률이 전국 1위와 2위를 각각 차지했다.

서비스 생산에 대한 영향은 제주, 인천, 강원 등의 컸다.

제주와 인천은 각각 음식숙박업과 운송업의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고, 강원지역은 문화, 기타 서비스업 비중이 전국 1위, 음식숙박업 비중이 전국 2위에 각각 올라서다.

소매판매에 미친 영향은 제주를 제외하면 대도시 지역에서 크게 나타났다.

인구밀도가 낮은 농촌이나 소도시와 달리 대도시가 소매판매가 밀집된 형태(대형 쇼핑몰이나 백화점 등)라, 감염병에 상대적으로 취약하기 때문이다.

코로나19 위기 이후의 국내경기는 2020년 2분기에 저점을 보인후 회복 추세이나 회복속도 역시 지역별로 차이를 보인다고 연구원은 강조했다.

아울러 코로나19 경제 충격에서의 회복 속도도 지역별로 편차가 컸다.

서울과 경기는 올해 1분기에 이미 위기 이전의 추세를 상회하는 경기회복을 기록했지만, 제주와 충남, 인천, 강원 등은 위기 전 추세에 상당 수준 미치는 못하는 부진한 모습이다.

산업별로는 광공업의 경우에 상대적으로 회복세가 빨라 1분기에 국내 절반 이상의 지역에서 이미 이전 추세를 회복했으나, 서비스 생산은 서울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이 이전 추세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고 연구원은 진단했다.

강두용 동향분석실 선임연구위원은 “코로나19의 경제적 영향이 서울이나 경기지역은 상대적으로 작고 주로 비수도권에서 크게 나타났다”며 “지역간 경제 불균형의 심화가 우려된다. 지역별 경기회복 추이를 모니터링하면서 회복 속도의 격차가 지속되는 경우 불균형을 완화하기 위한 정책적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정부는 업종별 지원과 함께  주요 피해 직접 지원 방식을 동시에 구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수남 기자 perec@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