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하루 확진자 2천명 시대…‘이유 많다’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2천명 시대…‘이유 많다’
  • 이지뉴스
  • 승인 2021.08.12 0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신규확진 1천987명…누적 21만8천192명
마스크 상습적 미착용에 백신 접종 등 영향 탓
불감증 확산에 전파력 강한 델타바이러스 유행

[이지경제=이지뉴스] 국내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2000명 시대가 열린 가운데, 그 이유에 방역 업계와 국민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87명이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21만8192명으로 집계됐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전날(2223명)보다 10.6% 감소한 것이지만, 지난해 1월 20일 국내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지난달 6일(1212명)부터 이날까지 37일간 1000명 이상 확진자를 지속한 것이다.

국내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2000명 시대가 열린 가운데, 1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87명이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21만8192명으로 집계됐다. 서울 강남구선별진료소. 사진=이지경제
국내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2000명 시대가 열린 가운데, 1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87명이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21만8192명으로 집계됐다. 서울 강남구선별진료소. 사진=이지경제

이날 신규 확진자는 국내발생이 1947명, 해외유입이 40명 등이다.

국내발생의 경우 서울 522명, 경기 570명, 인천 109명, 부산 128명, 경남 108명, 충남 84명, 충북 75명, 경북 63명, 울산 53명, 대전 51명, 강원 41명, 대구 38명, 전남 27명, 전북 24명, 제주 23명, 광주 20명, 세종 11명 등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40명으로, 전날(78명)보다 48.7% 급감했으나, 사망자는 전날보다 3명 늘어 누적 2138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다.

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1704명, 1823명, 1728명, 1492명, 1537명, 2223명, 1987명 등 하루 평균 178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같은 대확산은 최근 상습적 마스크 미착용자가 증가했고, 전파력인 강한 인도발 델타바이러스가 성행한데 따른 것이다. 최근 백신 접종자를 중심으로 마스크 미착용이 성행하고 있으며, 신규 확진자 가운데 상당수가 델타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지난해 중반부터 실내외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으며, 이를 어길시 과태료 10만원 대상이다. 서울시의 경우 지난해 11월 13일부터 과태료를 부과하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불감증이 확산됐고, 백신 접종자가 증가한 점도 여기에 힘을 보탰다. 실제 코로나19 1차 접종자는 11일 17만5763명이 늘어 누적 2181만3171명이 됐다. 이는 국내 인구(5134만9116명)대비 42.5% 접종률이다. 여기에 최근 한 설문에서 국민 45% 이상이 자신은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은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감안해 정부는 수도권에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를, 비수도권 3단계를 각각 적용하면서 사적 모임과 집합 등을 지속적으로 제한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방역 업계는 “정부가 11월까지 모든 국민의 코로나19 면역 생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도 “백신을 맞아도 바이러스가 사라진 게 아니기 때문에, 접종 후에도 중강도의 거리두기와 마스크를 상시 착용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지뉴스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37길 7 바로세움케이알 4층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