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에치에프알·엔텔스와 MOU…5G 모바일에지컴퓨팅서 협력
SKT, 에치에프알·엔텔스와 MOU…5G 모바일에지컴퓨팅서 협력
  • 선호균 기자
  • 승인 2021.08.22 09: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전용망 보유한 해외기업·공공기관 등에 맞춤형 솔루션 공급
(왼쪽부터)하형일 SK텔레콤 센터장, 정종민 에치에프알 대표, 최영래 엔텔스 대표, 김윤 SK텔레콤 CTO가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왼쪽부터)하형일 SK텔레콤 센터장, 정종민 에치에프알 대표, 최영래 엔텔스 대표, 김윤 SK텔레콤 CTO가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이지경제=선호균 기자] SK텔레콤이 국내 5G 통신장비기업과 협업해 세계 5G 전용망 시장을 공략한다. 

SK텔레콤이 5G 통신장비회사 에치에프알, 엔텔스와 모바일에지컴퓨팅(MEC)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앞으로 3사는 5G 전용망을 운영하고 있거나 도입 예정인 해외 기업과 공공기관 등에 맞춤형 ‘5G MEC 솔루션’을 제공한다. 

5G MEC 기술은 서비스 이용자와 가장 가까운 기지국에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별도로 배치해 초저지연 통신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이번 협력에 따라 SK텔레콤은 5G MEC 신규 상품을 개발하고 사업을 총괄하게 된다. 에치에프알은 네트워크 연동 기능을 구축하고, 해외 판매 채널을 가동하며 엔텔스는 5G MEC 플랫폼 개발과 서비스 유지보수와 고객 지원 등을 담당한다.

세계 5G 전용망 시장 규모는 2025년 46억달러(5조4441억원)로, 3사는 이번 협업으로 세계 시장을 선점한다는 방침이다. 

하형일 SK텔레콤 센터장은 “5G 상용화 전부터 5G MEC 기술을 선제적으로 개발했다. 5G MEC 기술이 5G 전용망의 필수인 만큼 이번 협력으로 관련 시장을 선점하겠다”고 말했다.


선호균 기자 kija79@nate.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