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닭고기, 항생제 내성↑…손씻고 조리, 익혀 먹어야”
“돼지·닭고기, 항생제 내성↑…손씻고 조리, 익혀 먹어야”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1.10.22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검역본부, 항생제 사용·내성 모니터링 보고서 발간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시중에 유통되는 돼지고기와 닭고기의 경우 소고기에 비해 일부 항생제에 대한 내성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소비자가 이들 축산물을 조리할 때 위생수칙을 준수해 내성균을 사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1일 농림축산검역본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실시한 축산분야의 항생제 사용과 내성률에 대한 공동 조사 결과를 담은 ‘2020년도 국가 항생제 사용 및 내성 모니터링’ 보고서를 발간했다.

두 기관은 축산물에서 분리한 대장균 중 항생제에 내성을 나타내는 균의 비율(항생제 내성률)이 소고기에서는 전반적으로 낮았으나 돼지고기와 닭고기는 높았다고 설명했다.

돼지고기는 페니실린계(67%), 페니콜계(63%), 테트라싸이클린계(61%) 항생제에 대한 내성률이 높았고 닭고기는 페니실린계(83%), 테트라싸이클린계(73%), 퀴놀론계(71%) 항생제에 대한 내성률이 높았다.

살아있는 가축의 경우 대장균의 항생제 내성률이 소는 전반적으로 낮고 감소 추세였지만 돼지와 닭은 항생제 판매량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2013년보다 판매량이 감소한 설파계와 테트라싸이클린 항생제에 대한 내성률은 줄었지만, 판매량이 증가한 제3세대 세팔로스포린계, 페니실린계, 페니콜계 항생제에 대한 내성률은 높아졌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식품으로 인한 항생제 내성을 예방하려면 식품 공급 단계마다 항생제 사용을 줄여 내성균의 확산을 막아야 한다”면서 “축산농가는 항생제를 반드시 필요한 경우에만 수의사 처방에 따라 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비자는 축산물을 조리할 때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 등으로 내성균을 사멸하고 식품을 위생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37길 7 바로세움케이알 4층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