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올 여름, 블랙아웃 없다
韓 올 여름, 블랙아웃 없다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2.05.15 0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기온 상승, 전력 사용량 늘어…11일 최대 6만9천㎿, 예비율 19%
전력 수급 이상 무…政, 발전설비 지속 확대·전기절약 캠페인 등 진행
서울 잠실 제2 롯데타워. (오른쪽부터)전기를 모두 소등한 모습과 2017년 건설 당시 모습. 사진=정수남 기자
서울 잠실 제2 롯데타워. (오른쪽부터)전기를 모두 소등한 모습과 2017년 건설 당시 모습. 사진=정수남 기자

[이지경제=정수남 기자] 이달 들어 낮 최고 기온이 20℃ 중후반으로 평년보다 높아, 전력 소모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 다만, 올여름 블랙아웃(대규모 정전)은 없을 전망이다.

13일 기상청과 전력거래소 등에 따르면 실제 11일 낮 최고 기온이 28℃의 초여름 수준을 보이자, 이날 최대 전력 소비는 오후 6시 6만9284㎿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일(6만6063㎿)보다 4.9% 증가한 것으로, 이시각 전력 예비율은 18.5%(예비력 1만2843㎿)로 정상을 보였다.

국내 전력 소비는 2일 밤 8시 6만7357㎿로 이달 들어 처음으로 6만㎿대를 넘었다. 이시각 사용량은 전년 동일(6만5471㎿)보다 2.9% 중가했으며, 국내 전력 설비용량은 각각 13만3680㎿, 발전용량은 8만4804㎿로 파악됐다.

같은 시각 전력 예비율은 25.9%, 예비력은 1만7447㎿로 정상을 나타냈다. 이날 낮 최고기온 역시 27℃로 평년보다 높았다.

이어 국내 전력 수요는 꾸준히 증가해 9일 오후 8시 6만8295로 전년 동일대비 2.4%(1613㎿) 늘었다. 이시각 발전용량은 8만2664㎿, 예비율은 121%, 에비력은 1만4369㎿로 역시 정상을 보였다.

이달 국내 전력 사용 추이.
이달 국내 전력 사용 추이.

우리나라는 통상 겨울과 여름 전력소비가 급증해 산업통상자원부, 한국전력공사, 전력거래소 등 전력 당국이 6월부터 9월, 11월부터 2월까지 각각 전력수급 특별 대책기간으로 운영하고 전력수급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전력 당국은 여름과 겨울에 국민을 대상으로 전기절약 캠페인을 집중적으로 펼치고 있으며, 냉방 개문 영업 금지, 참여 기업에 한해 위급시 전력 사용 중단 등도 실시하고 있다.

현재 전력 당국은 전력 예비력에 따라 심각(1500㎿ 미만), 경계(1500㎿ 이상~2500㎿ 미만), 주의(2500㎿ 이상~3500㎿ 미만), 관심(3500㎿ 이상~4500㎿ 미만), 준비(4500㎿ 이상~5500㎿ 미만), 정상(5500㎿ 이상)으로 각각 나누고 전력수급에 주력하고 있다.

산업부 전력산업과 관계자는 “2011년 순환 정전 이후 정부는 전력 생산시설을 직속해 늘렸다. 올 여름 국내에 불랙아웃이 없을 것”이라며 “전력 당국은 국내 전력 사용 현황을 면밀히 살펴,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전력거래소 관계자는 “국민에게 전기를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전력산업의 미래와 국가 경제를 위해 장단기 전력수급계획을 수립해 운영하고 있다. 안정적인 전력수급과 전원확충을 위해 일정규모의 예비전력을 확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2011년 9월 15일 순환정전 이후 전국 주요 지역에 실시간 전력 상황판을 설치하고, 전기 절약을 유도했다. 당시 서울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 설치된 전력 상황판. 사진=정수남 기자
정부는 2011년 9월 15일 순환정전 이후 전국 주요 지역에 실시간 전력 상황판을 설치하고, 전기 절약을 유도했다. 당시 서울지하철 2호선 강남역에 설치된 전력 상황판. 사진=정수남 기자

한편, 2011년 9월 15일 오후 전력 당국은 전력부족을 이유로 서울과 경기 일부 지역에 대해 순환 정전을 실시했다. 이날 오후 3시 전력 공급능력은 7062㎿였으며, 사용전력은 6728㎿로 전년 동월(6264㎿)보다 7.4% 상승했다. 같은 시각 예비력은 334㎿, 예비율은 5%다.

당시 순환 정전으로 최중경 지식경제부(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장관 취임 9개월 20일 만에 낙마했다. 우리나라에 블랙아웃(대규모 정전)이 발생할 경우 복구까지 최소 20일 걸려서다.

당시 순환 정전으로 753만가구가 불편을 겪었으며, 620억원의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이후 정부는 정전에 따른 피해 가정과 점포 등에 손해를 보전했다.


정수남 기자 perec@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