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금융家] 우리금융, ‘우리금융미래재단’ 창립 총회 개최
[오늘의 금융家] 우리금융, ‘우리금융미래재단’ 창립 총회 개최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6.20 09: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그룹사가 200억원 출연해 7월 정식 출범
ESG경영 적극동참ㆍ지속가능성장 기반마련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우리금융그룹(회장 손태승)은 지난 17일 서울시 중구 소재 우리금융그룹 본사에서 ‘우리금융미래재단’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우리금융그룹이 공익재단_우리금융미래재단 설립을 앞두고 17일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그룹이 공익재단_우리금융미래재단 설립을 앞두고 17일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사진=우리금융그룹

우리금융미래재단은 금융의 사회적 책임과 역할이 한층 더 필요한 시기에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 마련은 물론, 그룹의 경영전략인 ESG경영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우리금융그룹 전 그룹사가 200억원을 출연해 설립하는 공익재단이다.

이날 창립총회에는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을 비롯해 우리은행, 우리카드 등 전 그룹사 대표들이 발기인으로 참석해 설립취지문 채택, 재산출연과 사업계획 등 주요 안건을 심의, 의결했다.

재단 설립허가, 등기 등의 설립절차를 거쳐 7월 정식 출범할 예정으로 취약계층·소외계층의 생활 자립과 성장, 복지 및 문화지원, 생활 환경 개선 등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전문적이고 다각적인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우리금융그룹은 2012년 설립해 우수 공익재단으로 자리매김한 우리다문화장학재단의 운영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며, “신규 설립하는 우리금융미래재단 역시 투명하고 진정성 있는 운영과 소외계층을 위한 복지지원을 통해 따뜻한 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우리금융그룹은 이번 재단 설립을 통해 그룹의 공동 공익사업을 대규모로 추진하는 ‘우리금융미래재단’, 다문화가족 맞춤형 지원사업을 추진하는 ‘우리다문화장학재단’, 15개 그룹사별 업종에 특화된 공익사업 추진 등 3대 축이 시너지를 내면서 지속가능한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사회적 책임 수행에 앞장설 예정이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