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촌· 파리바게뜨, 동남아 시장확대에 가속도
교촌· 파리바게뜨, 동남아 시장확대에 가속도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06.20 12: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촌치킨, 치킨맛 감자스틱 대만 세븐일레븐 출시
파리바게뜨, 말레이시아 등 할랄 시장 본격 진출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교촌치킨과 파리바게뜨 등이 대만, 말레이시아 등에서 소비자 입맛 공략에 나선다.

SPC그룹이 말레이사아 조호르바루에 할랄인증 제빵공장 건립에 착수했다. 사진은 SPC조호르바루 공장 조감도.  사진=SPC그룹
SPC그룹이 말레이사아 조호르바루에 할랄인증 제빵공장 건립에 착수했다. 사진은 SPC조호르바루 공장 조감도. 사진=SPC그룹

SPC그룹이 말레이시아에 생산시설을 착공하고 조인트벤처를 설립해 말레이시아에 진출한다.

SPC그룹은 말레이시아 제2의 도시 ‘조호르바루’에 할랄인증 제빵공장 건립에 착수하는 동시에 말레이시아 현지 기업인 ‘버자야 푸드 그룹(BERJAYA FOOD)’과 합작법인(조인트벤처)을 설립했다.

말레이시아는 파리바게뜨의 8번째 해외진출국으로서, 아세안(ASEAN)을 대표하는 경제대국이면서 국교가 이슬람교인 대표적인 할랄시장이다.

SPC그룹은 말레이시아를 동남아와 중동을 아우르는 할랄시장 진출의 전진기지로 삼아 세계 인구의 24%를 차지하는 19억 무슬림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2030년까지 동남아 시장에 600개 이상의 점포를 열고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올해 말 수도 쿠알라룸푸르에 파리바게뜨의 첫 매장이 선보일 예정이다.

SPC조호르바루공장은 약 400억 원을 투자해 대지면적 1만 6500㎡, 연면적 1만 2900㎡ 규모로 건립되며, 2023년 6월 준공 예정이다. 빵과 케이크, 소스류 등 100여 품목 생산이 가능해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등 SPC그룹이 이미 진출한 국가들을 비롯해 향후 진출 예정인 중동 국가 등 세계 할랄시장에 제품을 공급하는 생산거점이 될 예정이다.

교촌치킨이 대만 세븐일레븐에서 치킨맛스낵 2종을 선보인다. 사진=교촌치킨
교촌치킨이 대만 세븐일레븐에서 치킨맛스낵 2종을 선보인다. 사진=교촌치킨

교촌치킨이 교촌소스맛이 그대로 담긴 이색상품 ‘치킨맛스낵’으로 대만 소비자들의 입맛 사로잡기에 나섰다.

교촌치킨은 대만 세븐일레븐에 ‘치킨맛스낵 허니’와 ‘치킨맛스낵 신화’를 출시했다. ‘치킨맛스낵’ 2종 제품은 교촌을 대표하는 소스 맛을 그대로 제품에 담아내고 저온 진공유탕공법으로 만들어 기름지지 않은 바삭한 맛이 특징이다.

‘치킨맛스낵 허니’는 교촌치킨의 상징적 소스인 허니소스 맛을 구현한 제품이다. 아카시아꿀, 허니향, 고메버터를 첨가하여 허니소스 특유의 맛을 시즈닝으로 구현해 달콤하고 짭잘한 맛을 즐길 수 있다.

‘치킨맛스낵 신화’는 매운맛을 선호하는 이들을 위한 제품이다. 훈연한 불맛이 특색인 교촌 신화소스의 매운맛을 그대로 느낄 수 있다. 바삭한 감자스낵에 고춧가루, 할라피뇨 파우더, 스모크 향, 고추장 향 등을 첨가하여 중독성 있는 매운맛을 구현했다.

교촌에프앤비㈜ 관계자는 “이번 ‘치킨맛스낵’의 대만 시장 진출은 치킨 메뉴가 아닌 교촌의 맛을 활용한 이색 제품의 새로운 마케팅 채널 개척이라는 점에서 유의미한 결과다”라며 “앞으로 해외 고객들에게 한국식 치킨 및 교촌의 맛을 알리는 데 앞장서는 치킨 브랜드가 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