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ENG, 말레이서 8천900억원 규모 가스플랜트 수주
삼성ENG, 말레이서 8천900억원 규모 가스플랜트 수주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7.13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시아 셸l OGP 프로젝트’ 계약…”동남 입지 강화”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삼성엔지니어링이  기본설계(FEED)와 설계·조달·시공(EPC) 전략으로 말레이시아에서 대형 가스 플랜트를 수주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글로벌 에너지기업 셸(Shell)의 자회사인 사라왁 셸(Sarawak Shell)로부터 6억8000만달러(약 8900억원) 규모의 프로젝트 계약을 따냈다고 13일 발표했다.

삼성엔지니어링 사라왁 현장 위치도. 자료=삼성엔지니어링
삼성엔지니어링 사라왁 현장 위치도. 자료=삼성엔지니어링

이번 사업 수주로 삼성엔지니어링은 설계·조달·시공(EPC)을 수행하게 되며 완공은 2025년 예정이다.

말레이시아 동부 사라왁주(州) 빈툴루(Bintulu) 지역에 건설되는 플랜트는 하루 8억입방피트(ft³)의 가스를 처리하는 설비다.

이 플랜트를 통해 심해가스전으로부터 뽑아 올린 가스에서 황 등의 불순물을 제거하며, 이후 순도가 높아진 가스는 인근의 액화천연가스(LNG) 액화 설비로 보내져 원료로 사용될 예정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수주로 글로벌 오일 메이저사인 셸을 신규 고객으로 확보하게 됐다.

셸은 자국뿐 아니라 세계적으로 광범위하게 투자와 개발을 진행하는 대표적인 다국적석유기업(IOC) 중 하나다. 기존에 엑손 모빌 등 IOC 고객을 확보하고 있던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계약을 통해 IOC 시장 확대에 더욱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프로젝트 수주로 2020년 기본설계(FEED) 업무부터 시작해 EPC 업무까지 연계 수주하면서 모든 과정에 참여하게 됐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몇 년간 기술력 기반의 FEED 수행을 통한 EPC 선점을 위해 공을 들여왔다.

이번 수주 외에도 멕시코 도스보카스(Dos Bocas) 정유 플랜트와 말레이시아 사라왁 메탄올 플랜트 등을 ‘FEED to EPC 전략’으로 따낸 바 있다.
삼성엔지니얼링 관계자는 “FEED 수행에 따른 높은 프로젝트 이해도, 풍부한 지역 및 상품 경험, 발주처와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FEED에 이어 EPC 본사업까지 수주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발주처 신뢰를 공고히 하고, 동남아 지역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