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최고 현장 전문가 ‘LG화학 명장’ 신설
LG화학, 최고 현장 전문가 ‘LG화학 명장’ 신설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2.07.18 10: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명 첫 선발…명예의 전당 등재·포상금 등 혜택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LG화학이 최고 현장 기술자를 인증하는 ‘LG화학 명장’ 제도를 신설했다.

18일 LG화학은 이 제도는 기술과 경험을 갖춘 전문가를 독려하고, MZ세대 현장 종사자에게 성장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LG화학 명장 인증식 모습. (왼쪽부터) 공국진 명장, 김성춘 명장, CEO 신학철 부회장, 안동희 명장, 양방열 명장, 김민중 명장. 사진=LG화학
LG화학 명장 인증식 모습. (왼쪽부터) 공국진 명장, 김성춘 명장, CEO 신학철 부회장, 안동희 명장, 양방열 명장, 김민중 명장. 사진=LG화학

이와 관련 LG화학은 최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최고경영자(CEO) 신학철 부회장과 최고인사책임자(CHO) 김성민 부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처음 선발된 5명의 명장에게 인증서를 수여했다.

LG화학 명장은 소속 사업장의 생산 및 설비·공정에 대한 최고 전문 기술과 경험을 보유한 것은 물론 후배들로부터 롤 모델로 꼽히는 현장의 우수기술 인재다.

선발된 명장은 사업장 내 명예의 전당에 등재되며 포상금 및 진급·직책 선임 우대 등 다양한 혜택을 받는다.

LG화학은 현장 전문가 육성 제도를 통해 공장 내 전문성을 갖춘 우수 인재를 ‘LG화학 전문가’로 뽑은 뒤 이들 전문가 중에서 해당 사업장 최고 기술자를 명장으로 위촉한다. 올해는 제도 시행 첫해인 만큼 LG화학 명장 5명과 LG화학 전문가 37명을 별도로 뽑았다.

국가품질명장인 양방열 실장과 안동희 실장을 비롯해 업계 최고의 설계 기술을 보유한 김성춘 계장, 신제품 공정 개선 전문가 공국진 계장, 올레드(OLED) 편광판 특허를 보유한 김민중 주임이 첫 번째 LG화학 명장의 영예를 안았다.

이들은 사내 추천, 전문위원 및 교수진으로 구성된 외부 전문가 심사, 상사 및 동료 등 리더십 다면 평가, 경영진 인터뷰 등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선발됐다.

LG화학 전문가 37명은 포상금을 포함한 다양한 혜택을 받으며 생산 및 설비·공정 개선 활동을 이끄는 프로젝트 리더로 활동하게 된다.

신학철 부회장은 “명장과 같은 현장의 전문성과 기술력이 뒷받침될 때 고객이 만족하는 품질을 제공하고, LG화학이 지속가능한 글로벌 선도 과학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다”며 “전문성 확보와 같은 성취를 중시하는 MZ세대 기술직원의 특성에 맞춰 육성 제도를 정교화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