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현대차 35만, 기아24만대 팔았다
9월 현대차 35만, 기아24만대 팔았다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2.10.05 11: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한국지엠, 내수·수출 모두 증가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9월 한달동안의 자동차 판매량이 집계됐다. 현대차는 35만 5040대, 기아는 24만 9146대, 한국GM은 2만4422대를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220922 (사진1) 현대차-BTS, 2022 월드컵 캠페인 송 공개.jpg
현대차는 전세계에서 35만5040대 판매를 기록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는 국내에서 5만6910대, 해외 29만8130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35만5040대를 판매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판매는 29.8%, 해외판매는 23.4% 증가한 수치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현대차는 그랜저세단으로 4643대였다. 이어 ▲아이오닉 6 2652대, ▲소나타 4585대, ▲아반떼 4454대 등 총 1만 6334대의 세단이 팔렸다.

RV는 ▲팰리세이드 3464대 ▲싼타페 2327대 ▲아이오닉 5 2396대 ▲투싼 2452대 ▲캐스퍼 4032대 등 총 1만 7059대가 팔렸다.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는 ▲G90 2217대 ▲G80 2863대 ▲GV80 1527대 ▲GV70 2348대 ▲GV60 332대 등 총 9646대가 팔렸다.

기아차는 국내에서 4만9대, 해외에서 20만 9137대가 팔려 글로벌 시장에서 총 24만9146대 판매고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국내는 11.8% 증가, 해외는 10.9% 증가했다.

차종별로는 스포티지가 4만 2168대로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됐으며 셀토스가 2만 8847대, 쏘렌토가 2만 122대로 뒤를 이었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쏘렌토로 5335대가 판매됐다.

승용 모델은 ▲K8 3990대 ▲레이 3860대 ▲K5 2055대 ▲모닝 1940대 등 총 1만 3000대가 판매됐다. 쏘렌토를 비롯한 RV 모델은 ▲스포티지 4441대 ▲셀토스 3513대 ▲니로 2361대 등 총 2만 1325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5303대 팔리는 등 버스와 트럭을 합쳐 총 5684대가 판매됐다.

한국지엠은 9월 한 달 동안 총 2만4422대(완성차 기준 – 내수 4,012대, 수출 20,410대)를 판매하며 전년 동월 대비 77.6% 증가세를 기록했다. 이는 3달 연속 전년 대비 상승세를 이어간 것으로, 특히 9월에는 내수와 수출 실적이 동시에 증가세를 기록했다.

특히 9월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106.6% 증가한 총 20410대로, 6달 연속 전년 대비 수출 강세를 이어가게 됐다. 특히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동일한 차량 플랫폼을 공유하는 뷰익 앙코르 GX와 함께 총 1만4818대가 수출되며 전년 동월 대비 62.1% 증가세를 기록, 수출 실적 전반을 견인했다.

한국지엠의 9월 내수 판매는 총 4012대로 전년 동월 대비 3.6% 증가했다. 각각 1379대, 1031대가 판매된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스파크가 내수 실적을 견인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민이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김진우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