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경제의 한 컷] 美연방의회서 처음 열린 ‘김치의 날’ 기념행사
[이지경제의 한 컷] 美연방의회서 처음 열린 ‘김치의 날’ 기념행사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2.12.08 08: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미국 연방의회서 ‘김치의 날’ 행사가 6일(현지시간) 열렸다. 

이번 행사는 올 7월 연방의회에 ‘김치의 날’을 미국 공식 기념일로 지정하고자 발의된 결의안 통과에 힘을 싣고자 미국 워싱턴 D.C. 연방의회 도서관에서 처음 마련됐다.

미국 연방의회서 ‘김치의 날’ 행사가 6일(현지시간) 열렸다.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미국 연방의회서 ‘김치의 날’ 행사가 6일(현지시간) 열렸다.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이날 행사는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 미주한인이민사박물관(관장 김민선), 김치 수출협의회(회장 임정배)와 함께 기획됐다.

행사에는 ‘김치의 날’ 결의안을 발의한 캐롤린 멀로니 하원의원, 주디 추 미국 연방의회 아시아·태평양 코커스 의장 등이 참석했다.

미국 연방의회서 열린 ‘김치의 날’ 행사에서 캐롤린 멀로니 하원의원이 연설하고 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미국 연방의회서 열린 ‘김치의 날’ 행사에서 캐롤린 멀로니 하원의원이 연설하고 있다.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치의 날’은 김치의 가치와 우수성을 알리기 위해 2020년 한국에서 제정된 법정 기념일(11월 22일)이다. 미국에서는 자국 내 김치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8월 캘리포니아주가 최초로 ‘김치의 날’을 제정했고, 올해 버지니아주, 뉴욕주, 수도인 워싱턴 D.C.까지 ‘김치의 날’ 제정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이러한 미국 내 ‘김치의 날’ 제정 확산 움직임에 따라 지난 7월 캐롤린 멀로니 연방 하원의원의 주도로 12명의 연방의원과 함께 연방차원의 ‘김치의 날’ 제정을 요청하는 결의안을 하원에 발의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캐롤린 멀로니 하원의원은 “김치가 한국의 유구한 역사를 가진 전통음식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미국에서 김치를 즐기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라고 말했다.

김치 수출협의회 회장사인 대상(주) 미주법인 이정한 본부장은 “과거에는 한인 중심으로 김치 소비가 이루어졌지만, K-푸드에 대한 관심과 김치가 건강식이라는 인식의 확산 등으로 인해 현지인들의 소비가 늘었다”며 “앞으로도 미국내 김치 소비는 더욱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날 행사를 공동기획한 김치수출협의회는 김치 수출업체로 구성된 단체로. 김치 수출 활성화를 위해 2008년부터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다.

한편, 김치의 대미 수출은 2011년 279만달러에서 지난해 2825만달러로 10배가 증가했다. 올해는 11월까지 2670만달러를 수출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 1.7%, 수출물량은 7991톤으로 9.2% 늘었다.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