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대전하수처리장 투자사업 1조2천400억원 PF조달
한화, 대전하수처리장 투자사업 1조2천400억원 PF조달
  • 양성모 기자
  • 승인 2023.02.20 16: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우석 재무실장 “‘그린 인프라 디벨로퍼’ 역량 강화”
사진=한화
한화 김우석 재무실장(왼쪽 일곱번째)과 한화 건설부문 송태을 신재생사업 담당임원, 산업은행 박형순 부행장, 기업은행 최광진 부행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 프로젝트금융 서명식을 마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주)한화

[이지경제=양성모 기자] 한화는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산업은행 등 10개 금융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의 프로젝트 금융약정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대전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사업은 국내 최초로 노후화된 대규모 하수처리장을 이전·현대화 하는 사업으로 최신 하수처리 공법 적용을 통해 하천수질을 개선하고, 시설을 지하화해 악취를 저감하는 친환경 사업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환경분야 민자사업 역대 최대 규모인 1조원 이상의 민간자본이 투입되는 프로젝트다.

한화의 사업수행 역량과 기술능력에 대한 금융기관 신뢰를 기반으로 정책금융기관인 산업은행 및 기업은행 등이 시너지(상승효과)를 낸 결과다.

한화는 급격한 금리 상승과 유동성 악화로 PF(프로젝트 파이낸싱)시장이 경색돼 자금조달이 어려운 상황이었다.

김우석 한화 재무실장은 “안정적인 재무구조와 건설에서 축적된 사업역량을 바탕으로 건설부문이 ‘그린 인프라 디벨로퍼’로서의 역량을 강화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기관과 협력하겠다”며 “안정적으로 PF를 조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양성모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