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기아, 내달 7일까지 ‘2023 R&D 기술포럼’
현대자동차·기아, 내달 7일까지 ‘2023 R&D 기술포럼’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3.08.23 11: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모빌리티 신기술 교류의 장...분야별 연구성과와 방향성 공유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현대차·기아가 미래 모빌리티 기술 관련 교류의 장을 열고 SDV(Software Defined Vehicle,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진화하는 자동차) 등 첨단기술 분야를 선도하기 위한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기술포럼을 개최했다.

‘2023 R&D 기술 포럼’ 개막식 행사에서 현대차·기아 TVD본부장 양희원 부사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차·기아 커뮤니케이션센터

현대차·기아는 지난 22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 롤링힐스 호텔에서 남양기술연구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래전략 기술연구 성과와 미래 방향성을 공유하기 위한 ‘2023 R&D 기술 포럼’ 개막식 행사를 가졌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R&D 기술포럼’은 현대차·기아의 전문연구조직인 리서치랩을 중심으로 선행기술 연구 성과와 미래 추진 전략을 발표하고 각 분야별 기술 연계 방안을 검토하는 학술행사다.

올해 ‘R&D 기술포럼’은 22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9월7일까지 총 9개 기술분야에 대한 세션 발표가 진행될 예정이다. 현대차·기아 CTO 산하 연구원과 현대차그룹사 임직원, 학교기관 연구원 등 2000여 명이 행사에 참여한다.

한동희 현대차·기아 터보엔진리서치랩 수석연구위원. 사진=현대차·기아 커뮤니케이션센터

특히 각 세션에서는 국내외 협력사 관계자, 대학 교수 및 대내외 전문가들이 연사로 참여해 글로벌 최신 기술 동향을 소개하는 한편 패널 토의를 통해 기술 개발 방향성을 제시할 예정이다.

발표 주제는 ▲SDV 포럼 ▲지속 가능한 탄소중립 내연기관 기술 ▲미래 모빌리티 열관리 융합 기술 ▲산업분야 고장진단 ▲미래 모빌리티 고장 예지 및 수명 예측 ▲전동화 차량 부식제어 ▲소음 진동 제어 ▲열에너지 시스템 ▲버추얼 차량 개발 등으로 구성된다.

이 가운데 SDV 포럼은 올해 ‘R&D 기술포럼’에서 처음 다루는 주제다. SDV 기술 확보를 위한 전사적인 의지를 강조하는 차원에서 사운드디자인리서치랩, 인테리어리서치랩, 전동화제어리서치랩, 샤시제어리서치랩 등 4개 리서치랩이 함께 통합 세션을 마련했다.

이 자리에서 현대차·기아는 최근 공개한 고성능 전기차 아이오닉 5 N에 탑재된 가상 변속 시스템(N e-쉬프트), 가상 사운드 시스템(N 액티브 사운드 플러스) 등 소프트웨어와 모빌리티가 만나 구현된 융합 기술 개발 사례를 공유하고, SDV 시대를 위한 사용자 관점의 공간·청각·주행 경험 디자인 개발 방향을 논의한다.

‘지속 가능한 탄소중립 내연기관 기술’은 터보엔진리서치랩과 탈탄소리서치랩이 협업해 마련한 통합 세션이다. 재생합성연료(e-fuel) 및 무탄소 연료 엔진 등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국내외 엔진 개발 현황을 공유한다.

특히 올해 포럼에서 서로 다른 리서치랩 간 통합 세션을 마련한 것은 연구원들의 융복합 기술 관점을 극대화하고 협업문화를 촉진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현대차·기아 측은 강조했다.

양희원 현대차·기아 TVD본부장 부사장은 개막식에서 “R&D 기술포럼은 현대차그룹 구성원 모두의 성장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해왔다”며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 기여할 핵심 신기술 발굴을 위해 각 구성원이 고민하고 이뤄낸 성과를 함께 나누고 전파하는 자리를 계속 이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동희 현대차·기아 터보엔진리서치랩 한동희 수석연구위원은 “자동차 연구 특성상 여러분야의 기술을 연결하고 협업하는 것이 핵심”이라며 “이번 포럼을 통해 각 분야의 전문성을 지닌 연구원들이 좋은 인사이트를 얻을 뿐 아니라 다른 전문 분야와의 연결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