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증권, 뱅키스 금융상품 잔고 10조원 돌파
한국투자증권, 뱅키스 금융상품 잔고 10조원 돌파
  • 정석규 기자
  • 승인 2024.01.03 08: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계좌 보유 고객 약 13만명으로 증가
금융자산 1억원 넘는 고객도 3.3배로 확대
사진=한국투자증권

[이지경제=정석규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뱅키스 금융상품 잔고가 10조원을 돌파했다고 3일 밝혔다. 뱅키스는 비대면 또는 시중은행을 통해 개설하는 온라인 전용 계좌 및 거래 서비스다.

한국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 2022년말 4조2173억원이던 뱅키스 금융상품 잔고는 2023년말 10조3067억원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비대면 계좌에 잔고를 보유한 고객은 13만명 가량 증가해 63만명을 넘겼다. 이 중 금융자산이 1억원이 넘는 고객수도 3.3배 규모로 불어났다.

고금리 기조 속 새로 유입된 자금은 주로 채권과 발행어음 등으로 향했다. 전체 금융상품 중 두 자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1년 만에 61%에서 75%로 확대됐다.

또한 개인연금, 개인형 퇴직연금(IRP),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등 소위 ‘절세 계좌’로 유입된 자금도 전년 대비 7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투자증권은 빠르게 증가하는 비대면 고객을 겨냥한 자산관리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인터넷 은행 3사 모두와 주식계좌개설 서비스 제휴를 맺었고 제휴사 모바일 앱을 통해 채권, 발행어음 등 우량 금융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아울러 비대면 채널을 통한 투자상담 및 상품소개 기능도 지속적으로 확대하며 고객 접점을 넓히고 있다.

박재현 한국투자증권 개인고객그룹장은 “지난해 확정금리형 상품에 대한 선호가 높아지며 포트폴리오 내 관련 금융상품을 편입한 고객이 크게 늘었다”면서 "실적배당형 상품을 비롯해 비대면 거래 고객들의 다양한 특성과 니즈를 고려한 금융상품을 선별 제공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정석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