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건, 글로벌 지속가능성 평가서 ‘골드’ 획득...상위 5%
LG생건, 글로벌 지속가능성 평가서 ‘골드’ 획득...상위 5%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4.02.14 17: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JSI 월드지수 6년 연속 편입 이은 성과...”글로벌 사업 역량 강화 기대”
사진=LG생활건강
사진=LG생활건강

 [이지경제=김선주 기자] LG생활건강이 에코바디스의 지속가능성 평가에서 ‘골드 등급’을 획득했다.

에코바디스는 170여개국, 10만여개의 기업을 평가한 글로벌 지속가능성 평가기관이다. 2007년 프랑스 파리에 설립됐다.

에코바디스는 ▲환경 ▲노동 및 인권 ▲윤리 ▲지속가능한 조달 등 4개 부문에 대한 평가를 실시한다.

GRI(Global Reporting Standard), 유엔글로벌콤팩트(UNGC), ISO 26000 등과 같은 국제 표준을 기반으로 평가를 실시한다. 기업의 정책과 행동, 결과에 대해 외부 전문가와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두루 반영해 공신력을 인정받고 있다.

에코바디스 평가 등급은 ▲플래티넘(상위 1% 이내) ▲골드(상위 5% 이내) ▲실버(상위 25% 이내) 브론즈(상위 50% 이내) 순으로 부여한다.

에코바디스 평가 결과는 글로벌 기업 간 거래에서 각 기업의 지속가능성과 사회적 책임 이행 여부를 증명하는 데 활용된다.

LG생활건강은 지난 평가에서 실버 등급을 획득했고, 등급별 점수 기준이 상향된 이번 평가에서는 상위 5% 이내에 해당하는 골드로 등급이 올라갔다.

LG생활건강은 ESG 경영 확대를 위해 2050년 ‘넷 제로(탄소중립)’를 목표로 환경 보호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국내외 사업장 인권영향평가를 실시해 ‘인권 공급망 보고서’를 발간하는 등 인권 경영을 위한 다양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또 지속가능한 공급망 관리를 위해 400여개 협력사들을 대상으로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평가를 진행하고, 탄소배출 저감을 위한 인벤토리 구축과 에너지 절감 활동을 하는 등 지속가능한 조달을 위한 노력도 지속해왔다.

최남수 LG생활건강 ESG·대외협력부문 상무는 “최근 글로벌 ESG 평가 등급을 요구하는 글로벌 고객사가 늘고 있고 입찰에 필수조건인 경우도 있기 때문에 이번 평가 결과가 LG생활건강의 사업 역량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향후 글로벌 시장 공략에 필수적인 지속가능한 경영을 위한 노력을 꾸준히 확대하겠다”고 했다.


김선주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