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헬스키퍼’ 복지 프로그램으로 임직원 건강 챙긴다
광동제약, ‘헬스키퍼’ 복지 프로그램으로 임직원 건강 챙긴다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4.02.22 18: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원 피로회복 및 스트레스 해소 돕는 전문 안마 서비스 제공
업무 시간 내 자유롭게 이용 가능해 구성원 만족도 높아
광동제약 직원이 헬스키퍼 전문 안마사에게 마사지를 받고 있다. 사진=광동제약
광동제약 직원이 헬스키퍼 전문 안마사에게 마사지를 받고 있다. 사진=광동제약

[이지경제=김선주 기자] 광동제약은 임직원의 피로 회복 및 스트레스 해소를 위한 사내 복지 프로그램 ‘헬스키퍼 룸’을 운영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휴식과 피로회복을 통해 ‘임직원 건강 챙기기’에 나선다는 취지다.

헬스키퍼는 직원들에게 안마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각장애인 안마사를 지칭하는 용어다. 광동제약은 본사와 평택공장에 국가자격 안마사 면허를 보유한 전문가를 채용해 별도의 헬스키퍼 룸을 운영 중이다.

직원들은 헬스키퍼 복지 프로그램을 통해 업무 시간 중 1일 1회, 약 30분의 안마로 재충전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사전예약을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대부분의 예약이 마감될 정도로 임직원들의 관심이 뜨겁다.

프로그램을 이용한 광동제약 직원들은 “일과 중 회사에 마련된 공간에서 비용과 시간부담 없이 전문적인 안마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만족스럽다”고 입을 모았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헬스키퍼 룸은 직원의 건강 증진을 위해 만든 휴게 공간”이라며 “휴식을 통해 구성원들이 평소에 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이용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선주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