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증권, PB 채용 2배 늘린다…”자산 관리 역량 확대”
한투증권, PB 채용 2배 늘린다…”자산 관리 역량 확대”
  • 정석규 기자
  • 승인 2024.03.26 13: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공채 전형과는 별도로 PB 공채 전형 신설
한국투자증권 사옥. 사진=한국투자증권

[이지경제=정석규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자산 관리 역량 증대를 위해 프라이빗뱅커(PB) 직군 별도 전형을 도입하는 등 PB 채용 규모를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한국투자증권은 최근 기존 공채 전형과는 별도로 PB 공채 전형을 신설하고 지난달 14일부터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대학교 금융투자동아리 활동자를 PB로 채용하는 전형도 도입했다.

기존 채용 전형 및 규모는 유지하되 올해 PB 신규 채용 규모는 예년에 비해 2배 이상 증가할 전망이다.

지난 2월 말 기준 한국투자증권의 개인 및 법인 리테일 고객 자산 규모는 200조원을 넘어섰다.

손익차등형 펀드, 다양한 채권상품, 글로벌 주식운용 랩 등 양질의 금융상품을 기반으로 한 최적화된 자산 관리 서비스 제공이 주효했다.

이처럼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금융자산과 점점 고도화되는 자산 관리 니즈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장기적 관점에서 PB 인력을 선발·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전문 PB 양성을 위한 관련 제도와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2021년부터 PB 5~6명이 한 팀을 이뤄 고객의 요청에 따라 자산 관리 종합 솔루션을 제시하는 ‘PB팀제’를 도입해 전문성과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한편, PB 개인 역시 자산 관리 전문가로 커리어를 구축할 수 있도록 했다.

이밖에도 직급별, 분야별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PB역량강화 교육 등 내실 있는 영업지원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김성환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글로벌 금융시장의 고도화된 상품을 국내에 공급하고, 고객 중심의 자산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PB의 전문성이 필수적이다”며 “인재를 채용하고, 이들이 자산 관리 전문가로 성장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석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