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널리포트] 대신證 “스튜디오드래곤, 미국 진출 주목해야”
[애널리포트] 대신證 “스튜디오드래곤, 미국 진출 주목해야”
  • 양지훈 기자
  • 승인 2021.06.10 09: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TV+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 오더 확정

[이지경제=양지훈 기자] 스튜디오드래곤의 미국 시장 진출에 주목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10일 기업 분석 보고서에서 “스튜디오드래곤이 애플TV+ 오리지널 드라마에 대한 시리즈 오더 확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투자 의견과 목표 주가는 각각 매수(Buy)와 13만원을 유지했다.

대신증권이 스튜디오드래곤의 미국 시장 진출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양지훈 기자
대신증권이 스튜디오드래곤의 미국 시장 진출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양지훈 기자

콘텐츠 제작 형태는 미국에서 협력 관계를 구축한 제작사 스카이댄스(Skydance)와 공동 제작하는 방식이다. 연초 스튜디오드래곤은 스카이댄스와 50대 50으로 투자와 공동제작을 기초로 하는 협업 관계를 형성했으며, 이번 작품은 이 계약에 기초해 진행될 예정이다.

김 연구원은 “이번 작품에 CJ ENM은 참여하지 않는다”며 “향후 애니메이션, 영화 등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 제작으로 확대된다면 CJ ENM의 참여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CJ ENM은 스튜디오드래곤의 모회사다.

제작비 규모는 국내의 10배 수준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김 연구원은 “정확한 제작 규모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미국의 제작비 규모는 한국의 10배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면서도 “다만, 이번 작품은 에피소드당 30분 분량인 것을 고려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넷플릭스 등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에 오리지널 드라마를 공급하는 경우 제작비에 일정 부분 마진을 개런티로 받는 구조”라며 “이번 작품도 유사한 구조로 계약했고, 일부 추가적인 수익도 기대할 수 있는 구조”라고 풀이했다.

아울러 미국 시장 진출은 외형 성장의 기폭제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다.

김 연구원은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미국 드라마의 회당 제작비는 한국 드라마 한 편 제작비와 맞먹는 수준”이라며 “이번 프로젝트의 실적 추정을 아직 반영하진 않았지만, 이번 작품이 방영되는 내년 하반기부터 미국에서 진행하는 프로젝트에 대한 실적 추정을 반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양지훈 기자 humannature83@ezyeconom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