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 어머니가 복권 판매점으로 들어가”…연금복권720+ 1등 당첨
“꿈에 어머니가 복권 판매점으로 들어가”…연금복권720+ 1등 당첨
  • 이지뉴스
  • 승인 2021.07.08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8회서… “대출금을 갚고 가족 위해 쓸터”
59회 2등 당첨자 “노후대비 걱정 확 덜어”

[이지경제=이지뉴스] “꿈에 어머니가 나오셔서 복권 판매점으로 들어가셨다.”

연금720+ 58회차 1등. 사진=동행복권
연금720+ 58회차 1등. 사진=동행복권

연금복권720+ 58회 1등에 당첨된 A 씨의 말이다.

그는 “꿈에 어머니가 나오셔서 불러도 돌아보지 않으시고 빠른 걸음으로 걸어가셨다. 신호에 걸려서 따라가지 못했다”며 8일 이같이 밝혔다.

A 씨는 “어머니가 복권을 사라고 시키신 것 같아 2일 뒤 연금복권720+를 샀다”고 말했다.

A 씨는 복권 구입 당시 느낌이 좋은 번호를 선택했고, 끝자리가 7번인 연금복권을 골랐다고 설명했다.

그는 “좋은 느낌이 들어 복권판매점에서 당첨 번호를 확인했다. 꿈에 어머니가 나오셔서 도와주었다”며 “당첨금은 아파트 대출금을 갚고 가족을 위해 쓸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연금복권720+ 59회에서는 2등 당첨자는 나왔다.

B 씨는 “복권 구매시 복권판매 점주가 건네준 것으로 구입했다”며 “자영업을 하면서 앞날을 걱정했는데, 노후 걱정을 한시름 놨다”고 강조했다.

복권수탁사업자 (주)동행복권에 따르면 연금복권720+는 지난해 5월 연금복권 520에서 720+로 개편되었으며, 1등 당첨금은 매달 700만원씩 20년, 2등 당첨금은 매달 100만원씩 10년 동안 연금 형식으로 당첨금이 지급된다.


이지뉴스 webmaster@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