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경제의 한 컷] 코로나19 시대…‘피서는 집 근처에서?’
[이지경제의 한 컷] 코로나19 시대…‘피서는 집 근처에서?’
  • 정수남 기자
  • 승인 2021.08.11 0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립인 남한산성도립공원 성남시 중원구 구간 계곡에 있는 정자에 인근 주민이 지난 주말 텐트를 쳤다. 열대야를 피하기 위한 것이지만, 공원내 야영시설 설치가 금지됐다. 아울러 공원관리소가 시설물 이용금지 테이프를 정자에 둘렀다. 사진=정수남 기자
경기도립인 남한산성도립공원 성남시 중원구 구간 계곡에 있는 정자에 인근 주민이 지난 주말 텐트를 쳤다. 열대야를 피하기 위한 것이지만, 공원내 야영시설 설치가 금지됐다. 아울러 공원관리소가 시설물 이용금지 테이프를 정자에 둘렀다. 사진=정수남 기자

[이지경제=정수남 기자] 올해 여름 코로나19 대확산세가 수그러들이 않자, 나만의 피서법이 등장했다.

최근 카메라에 잡았다.

지난해 상반기 코로나19 1차 대확산기를 거쳐 소강상태이던 8월 초 강원도 양양 낙산해수욕장 해변. 평년의 경우 백사장에 발디딜 틈이 없지만, 감염병으로 한산하다. 반면, 지난해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지만 올해 이곳 해수욕장은 평년과 비슷했다고. 사진=정수남 기자
지난해 상반기 코로나19 1차 대확산기를 거쳐 소강상태이던 8월 초 강원도 양양 낙산해수욕장 해변. 평년의 경우 백사장에 발디딜 틈이 없지만, 감염병으로 한산하다. 반면, 지난해보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많지만 올해 이곳 해수욕장은 평년과 비슷했다고. 사진=정수남 기자

 


정수남 기자 perec@ezyeconomy.com

관련기사

  • 서울특별시 서초구 동광로 88, 4F(방배동, 부운빌딩)
  • 대표전화 : 02-596-7733
  • 팩스 : 02-522-7166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수남
  • ISSN 2636-0039
  • 제호 : 이지경제
  • 신문사 : 이지뉴스
  •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1237
  • 등록일 : 2010-05-13
  • 발행일 : 2010-05-13
  • 대표이사·발행인 : 이용범
  • 편집인 : 최민이
  • 편집국장 : 정수남
  • 이지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지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ezyeconomy.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