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10명 중 6명,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찬성‘
성인 10명 중 6명,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찬성‘
  • 김성미
  • 승인 2021.08.25 0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성 이유, 나와 주변의 건강을 모두 지키는 일‘
10명 중 9명, 코로나19 백신 접종했거나 곧 예정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시행 중인 국가에서 찬반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는 백신 접종 의무화에 찬성하는 이들이 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플랫폼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20세 이상 성인 남녀 1017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찬반 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시행 중인 국가에서 찬반 여론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는 백신 접종 의무화에 찬성하는 이들이 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김성미 기자

설문 참가자들에게 ‘직장이나 공공기관 출입 시 백신 접종자만 입장을 허용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찬성하는지’ 질문했다. 그 결과, 성인 남녀 10명 중 6명에 해당하는 60.8%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나머지 39.2%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찬성하는 이들이 밝힌 찬성 이유(복수응답)로는 ‘나와 주변의 건강을 모두 지키는 일이기 때문‘이 응답률 78’.0%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다음은 ’하루속히 경제와 사회가 안정화되기 위해서(57.9%)‘,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당연한 의무라 생각돼서(16.5%)’, ‘백신 미접종자들의 접종 유도를 위해(8.9%)’ 등의 순이었다.

성인 10명 중 6명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잡코리아·알바몬
성인 10명 중 6명은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 잡코리아·알바몬

반면, 코로나19 백신접종 의무화를 반대하는 이들은 ‘혹시 모를 부작용에 대한 책임은 결국 본인이 져야 함으로(65.9%)’, ‘접종은 개인의 자율에 맡겨야 한다고 생각해서(59.6%)’, ‘변이가 지속해서 나오는 상황에서 백신접종이 무의미할 것 같아서(27.3%)’ 등을 이유로 꼽았다.

설문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현황을 묻는 질문에 성인 남녀 10명 중 9명은 ‘접종 예약을 완료(백신 접종 예약 완료 및 이미 접종 완료(49.8%))’했거나 ‘곧 할 예정(예약 순서에 맞춰 완료할 예정(40.0%))’이라고 답했다. 나머지 10.2%는 ‘백신 예약을 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접종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백신 접종을 하지 않겠다고 답한 이들이 밝힌 이유로 ‘혹시 모를 부작용이 두려워서(87.5%)’가 가장 높다. 이밖에 ‘기저질환이 있어서(17.3%)’, ‘백신 접종을 위해 시간 내기가 어려워서(7.7%)’ 등을 꼽았다.


김성미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