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인 수입이 맥주 제쳤다…작년 7천300만병 수입
와인 수입이 맥주 제쳤다…작년 7천300만병 수입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1.08.30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홈술·혼술 늘어…작년 주류 수입액 역대 최대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지난해 와인 수입이 폭발적으로 늘면서 맥주를 제치고 주류 수입 1위를 차지했다.

관세청은 30일 지난해 와인 수입액이 전년보다 27.3% 증가한 3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역대 최대 수준으로, 수입량으로 따지면 5400만ℓ, 와인병(750㎖) 기준으로는 약 7300만병에 달한다.

하이트진로는 추석을 앞두고 미국 나파 밸리 소재의 4개 와이너리에서 생산된 ‘컬트 와인 14종’을 한정 출시한다. 사진=하이트진로
하이트진로가 추석을 앞두고 선보인 미국 나파 밸리 소재 와이너리에서 생산된 ‘컬트 와인’. 사진=하이트진로

반면, 맥주 수입액(2억2700만달러)은 전년보다 19.2% 줄면서 와인에 수입 주류 1위 자리를 내줬다.

관세청은 “코로나19러 회식보다는 ‘홈술(집에서 마시는 술)’, ‘혼술’ 문화가 자리 잡으면서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와인 수요가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며 “맥주는 일본산 수입이 줄고 국산 수제 맥수가 인기를 끌면서 수입액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와인 수입 규모는 올해 들어 더 빠르게 커지고 있다. 올해 들어 7월까지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102.4% 증가한 3억2500만달러로 이미 작년 연간 수입액에 근접했다.

지난해 수입 와인의 종류별 비중(수입금액 기준)을 보면 레드와인(65.6%), 화이트와인(17.8%), 스파클링와인(14.1%) 등 순이었다.

수입국으로는 보면 프랑스(28.3%), 미국(17%), 이탈리아(14.8%), 칠레(17.7%), 스페인(7.8%) 순으로 많았다.

작년 전체 주류 수입액은 11억달러로 전년 대비 8.2% 증가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회식 등 모임이 줄었지만, 와인이 수입 증가를 견인하면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와인(3억3000만달러), 맥주(2억3000만달러), 양주(위스키·브랜디, 1억4천000달러), 기타(2억5000만달러) 순으로 수입액이 많았다.

올해 1∼7월 전체 주류 수입액은 전년 동기 대비 26.2% 증가한 8억달러다.

한편, 지난해 우리나라 주류 수출은 3억7400만달러로 전년보다 10.3% 감소했다. 다만 올해 1∼7월에는 전년 동기보다 수출액이 9.8% 늘었다.

특히 최근 소주·혼성주(양조주나 증류주에 과실, 약초 등을 첨가해 가공한 술)의 수출이 증가세다. 작년에 1억4000만달러(+14%)로 역대 최대 실적을 냈고, 올해 1∼7월에도 1억달러(+56.6%) 규모가 수출됐다.

소주·혼성주는 아시아, 북미, 중남미, 아프리카 등 전체 대륙에서 수출이 늘고 있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