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성장동력 마련에 분주…수소경제 선도·기술 공유 활성화
현대차그룹, 성장동력 마련에 분주…수소경제 선도·기술 공유 활성화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1.10.07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제철·두산중공업·중부발전과 맞손…수소로 전력생산 추진
수소전소터빈 발전 실증사업 공동 진행…온실가스 ‘0’ 수소전소터빈 발전 사업
​​​​​​​현대제철, 사내 기술지식·정보 모은 ‘기술지식 공유플랫폼’개설…신기술공유 등
(왼쪽 첫 번째부터)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플랜트사업본부장, 한영모 현대제철 혁신전략본부장, 이광열 두산중공업 TM BU장, 이성재 중부발전 사업본부장 등이 비대면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재제철
(왼쪽 첫 번째부터)홍현성 현대엔지니어링 플랜트사업본부장, 한영모 현대제철 혁신전략본부장, 이광열 두산중공업 TM BU장, 이성재 중부발전 사업본부장 등이 비대면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재제철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세계 수소경제를 주도하고 있는 현대자동차그룹이 관련 시장을 선점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발걸음을 빨리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이 현대제철, 두산중공업, 중부발전 등과 수소기반 전력생산 기술 확보를 위해 수소전소(全燒)터빈 발전 실증사업을 추진한다고 7일 밝혔다.

이를 위해 이들 4사는 국내 최초로 수소 100% 연소를 통한 수소전소터빈 발전 상용화를 위한 ‘중형급 수소전소터빈사업 협력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MOU)’을 이날 맺었다.

수소전소(全燒)터빈 발전은 기존 가스터빈에 100% 수소를 연료로 해 전력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이는 기존 천연가스(LNG) 가스복합발전소대비 탄소배출을 하지 않는다.

앞으로 이들 4사는 2027년까지 충남 당진에 중형급(80㎽) 수소전소터빈을 적용한 신규 발전소를 건설하고 상용화한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수소전소터빈 발전소의 주관사 역할과 설계와 시공 등을 담당하고, 현대제철은 충남 당진 수소공장에서 생산하는 ‘부생수소’의 공급과 수소전소터빈 발전소 건설을 위한 부지를 제공한다. 두산중공업은 100% 수소를 연소하는 ‘연소기’를 포함한 80㎽ 수소전소터빈을 개발하고, 현대엔지니어링은 발전소 운영과 유지보수를 맡는다.

현대엔지니어링 홍현성 플랜트사업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탄소배출 절감을 위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한 첫 발걸음이다. 수소전소터빈 발전 기술개발과 상용화를 통해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는 청정 발전소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속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제철은 사내 사업을 강화한다. 사내의 모든 정보와 기술을 공유하는 ‘기술지식 공유 플랫폼’을 이날 마련한 것이다.

‘기술지식 공유 플랫폼’은 사내에 산재해 있는 기술지식과 기술정보 등을 임직원 누구나 쉽게 습득하고 업무에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구축됐다.

현대제철은 사내의 모든 정보와 기술을 공유하는 ‘기술지식 공유 플랫폼’을 마련했다.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은 사내의 모든 정보와 기술을 공유하는 ‘기술지식 공유 플랫폼’을 마련했다. 사진=현대제철

현재제철은 이를 통해 모든 임직원이 기술 관련 자료를 찾기 위해 소비하던 시간을 줄이는 한편,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고, 집단지성을 통한 창의적 성과창출 등을 기대하고 있다.

‘기술지식 공유 플랫폼’은 ‘지식창고’, ‘정보창고’, ‘질의응답’, ‘과제제안’ 등으로 이뤄졌으며, 다양한 검색기능도 갖고 있다.

현대제철은 전담인력을 배치해 필요한 기술정보 서비스를 즉시 제공해 업무 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현재제철 관계자는 “이번 기술지식 공유 플랫폼은 개발 초기단계부터 모든 임직원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플랫폼이 부서간, 세대간, 사업장간 경계를 허물고 소통의 기회를 넓히는 데에도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