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電, 신제품으로 對 위니아딤채, ESG로…마케팅 강화
삼성電, 신제품으로 對 위니아딤채, ESG로…마케팅 강화
  • 신광렬 기자
  • 승인 2021.10.28 1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 국내 최대 20㎏ 용량 건조기 ‘비스포크 그랑데 AI’출시
​​​​​​​위, 16년째 ‘사랑나눔 김치후원행사’가져…김치, 2천㎏ 전달

[이지경제=신광렬 기자] 국내 주요 가전 업체가 신제품을 출시하는가 하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경영으로 마케팅을 강화하고 나섰다.

삼성전자가 국내 최대 건조 용량을 자랑하는 ‘비스포크 그랑데 건조기 AI’ 신제품을 28일 출시했다고 이날 밝혔다.

이 제품은 건조 용량이 20㎏으로 이불 빨래까지 건조할 수 있다.

삼성전자가 국내 최대인 20㎏ 용량의 건조기 비스포크 그랑데 AI를 출시했다. 국내 최대 24㎏ 용량 세탁기(하단)와 함께 설치된 모습.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국내 최대인 20㎏ 용량의 건조기 비스포크 그랑데 AI를 출시했다. 국내 최대 24㎏ 용량 세탁기(하단)와 함께 설치된 모습. 사진=삼성전자

이번 신제품은 열교환기의 콘덴서 전열 면적을 18% 확대하고, 습도 센싱 정밀도를 높이는 등 핵심 부품의 설계 효율화를 통해 크기는 종전 최대 용량인 19㎏ 모델과 같다. 이번 신제품은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구현했다.

이번 신제품은 독자적인 ‘하이브리드 히트펌프 저온제습’ 기술을 탑재해 건조통을 빠르게 예열한 후 옷감 손상 없이 60℃ 이하로 제어해 겨울에도 초고속 건조가 가능하다.

아울러 온습도 정밀센서로 건조통 안팎의 온도와 습도를 고려해 최적으로 건조하는 ‘AI 맞춤건조’, 세탁실의 습기를 제거해 주는 ‘세탁실 공간 제습’, 건조통 뒷면에서 강력한 바람을 균일하게 내보내는 ‘360 ˚ 에어홀’ 등의 기능을 갖췄다.

삼성전자는 디지털 인버터 모터와 컴프레서에 대해 소비자가 제품을 사용하는 동안 고장이 나면 무상으로 부품 수리, 교체하는 ‘평생보증’ 서비스를 제공한다.

양혜순 삼성전자 상무는 “삼성전자는 고객의 요구를 선제적으로 파악해 국내 건조기 시장에 최대 용량을 지속적으로 선보였다. 앞으로도 많은 고객이 삼성전자 건조기를 통해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제품 개발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초록꿈터 김건태 부원장수사, 양찬유 위니아딤채 경영지원 실장,기쁨나눔 자립지원총괄 박종인 신부, 초록꿈터 김영수 시설장 등이 전달식 이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위니아딤채
(왼쪽부터)초록꿈터 김건태 부원장수사, 양찬유 위니아딤채 경영지원 실장,기쁨나눔 자립지원총괄 박종인 신부, 초록꿈터 김영수 시설장 등이 전달식 이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위니아딤채

위니아딤채는 서울시 은평구에 위치한 아동복지시설인 ‘기쁨나눔 서울특별시 꿈나무마을’에서 김치 나눔 행사를 최근 가졌다.

올해로 16회년째인 ‘딤채와 함께하는 사랑나눔 김치후원’ 행사는 위니아딤채의 사회공헌활동의 일환이며, 꿈나무마을과는 2009년부터 김장 후원행사를 함께 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양찬유 위니아딤채 경영지원 실장과 기쁨나눔 자립지원 총괄 박종인 신부, 김영수 초록꿈터 시설장, 김건태 초록꿈터 부원장수사 등이 참여했다.

위니아딤채는 꿈나무마을 어린이를 위해 딤채 식품이 생산한 ‘건강담은 김치’ 2000㎏을 전달했다.

양찬유 실장은 “사랑나눔 김치후원 행사는 위니아딤채를 넘어 대유위니아그룹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이다. 위니아딤채는 앞으로도 대한민국 대표 가전기업으로 도움이 필요한 주변 이웃들을 위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강조했다.


신광렬 기자 singha1235@naver.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