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타·넥센, 日 공략…타이어 공급 對 모터스포츠로
한타·넥센, 日 공략…타이어 공급 對 모터스포츠로
  • 이승렬 기자
  • 승인 2021.11.03 03: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닛난 픽업트럭 프론티어 OE용 공급…美日시장 확대 ‘첨병’
넥 ‘토요타레이스’ 참가, 3위…“레이싱 성능 개선, 기술력 입증”

[이지경제=이승렬 기자] 한국타이와 넥센타이어가 2010년대 세계 타이어 업계를 호령하고, 올해 세계 2위 기업인 브리지스톤이 이끌고 있는 일본을 공략한다. 다만, 한국타이어는 타이어로, 넥센타이어는 모토스포츠를 각각 앞세우는 점이 다르다.

세계 6위 타이어 기업인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이사 이수일)가 일본 완성차 업체 닛산의 픽업트럭 신형 프론티어에 자사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용 타이어 ‘다이나프로 HT’와 ‘다이나프로 AT2’를 신차용 타이어(OET)로 공급한다고 3일 밝혔다.

닛산 프론티어에 실린 한국타이어 SUV용 타이어 다이나프로 AT2. 사진=한국타이어
닛산 프론티어에 실린 한국타이어 SUV용 타이어 다이나프로 AT2. 사진=한국타이어

다이나프로 HT는 최적화된 트레드(타이어 바닥면)와 고강도 설계를 통해 마른 노면에서 강력한 제동력과 최상의 조종 안정성과 정숙성을 구현했다. 이 제품은 젖은 노면에서의 뛰어난 배수성과 눈길 주행성능을 끌어올린 그루브 디자인으로 모든 노면에서 안정적인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다이나프로 AT2 역시 온오프로드에서 최적의 성능을 발휘하는 SUV용 타이어다. 이 제품은 포장도로에서 정숙성과 편안한 승차감을, 비포장도로에서 강력한 구동력을 각각 제공한다.

닛산 프론티어가 픽업트럭과 SUV 판매가 상대적으로 많은 북미시장에서 판매되고 있어, 이번 공급으로 북미시장 확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회사 측은 예상했다.

아울러 현재 북미시장에서 인기인 닛산의 알티마, 패스파인더, 센트라, 로그 등에도 한국타이어가 실리고 있다. 올해 한국타이어 실적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는 이유다.

실제 한국타어는 올해 1~3분기 매CF 5조2526억원, 영업이익 5339억원, 순이익 528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12.1%(5663억원), 38.2%(1331억원), 123.3%(2761억원) 크게 늘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최근 고객의 다양한 욕구에 맞게 SUV 전용 타이어 브랜드 다이나프로 제품을 확대했다. 앞으로도 트렌드에 맞는 제품을 지속 개발해 시장점유율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세계 20위 타이어 업체인 넥센타이어(대표이사 강호찬)는 모터스포츠로 일본을 유혹한다. 현지에서 최근 열린 ‘토요타 86/BRZ 레이스’에 참가한 것이다.

넥센타이어는 현지 토카치 인터내셔널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이번 대회의 특별경기 7회전에서 ‘넥센 레이싱팀’ 소속의 오카모토 다이치 선수가 ‘엔페라 스포츠 R’ 제품이 장착된 Toyota 86 차량으로 3위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넥센타이어의 기술력이 집약된 이 제품은 자동차 경주에 특화된 세미슬릭 타이어로 고속주행시 뛰어난 접지력과 안정적인 핸들링을 발휘한다.

넥센타이어를 장착한 머신이 서킷을 질주하고 있다. 사진=넥센타이어
넥센타이어를 장착한 머신이 서킷을 질주하고 있다. 사진=넥센타이어

넥센타이어는 이번 경기를 비롯해 한국, 독일, 미국 등 다양한 국내외 모터스포츠 대회에 지속해 후원하거나 참가하고 있다. 넥센타이어는 ‘엔페라 레이싱팀’ 8월 발족했으며, 앞서 유럽 프로축구팀 2곳을 후원하는 협약도 맺는 등 스포츠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이를 통해 넥센타이어는 실적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현재 3분기 실적을 집계하고 있지만, 상반기 넥센타어는 매출 9993억원, 영업이익 257억원, 순이익 287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각각 29.1%(2255억원), 786.2%(228억원), 3487.5%(279억원) 크게 늘었다.

넥센타이어 관계자는 “레이싱 전용 타이어 연구개발과 성능 개선에 주력하면서 모터스포츠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이로 인해 5월 국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대회 6000 클래스에서 우승을, 독일의 내구레이스 대회에서도 상위권에 오르는 등 기술력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2013년 첫 대회가 열인 ‘토요타 86/BRZ 레이스’는 토요타의 스포츠카 86과 쓰바루 BRZ 차량으로만 진행하는 대회다. 대회 중에 있는 특별 경기는 국제자동차연맹(FIA)과 일본자동차연맹(JAF)이 공인한 선수만 출전하는 경주다.


이승렬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