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방미 결실…삼성電, 테일러市에 파운드리 투자
이재용 부회장, 방미 결실…삼성電, 테일러市에 파운드리 투자
  • 신광렬 기자
  • 승인 2021.11.24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첨단 파운드리 공정적용, 20조2천억원 투입
2024년 하반기 가동…현지 투자 중 사상 최대
​​​​​​​기흥-화성-평택-오스틴-테일러 생산체계 구축
(오른쪽부터)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그랙 애벗 텍사스 주지사가 공장 건설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오른쪽부터)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과 그랙 애벗 텍사스 주지사가 공장 건설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지경제=신광렬 기자] 신성장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벌써 결실을 맺었다. 삼성전자가 현지 텍사스주 테일러시에 신규 파운드리 반도체 생산 거점을 건설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23일(현지시각) 미국 텍사스주에서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 이와 관련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사실을 공표했다고 24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내년 상반기에 착공해 3024년 하반기 목표로 현지 생산 거점을 건설을 추진한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170억달러(20조2130억원)를 투입한다. 이는 삼성전자의 미국 투자 가운데 사상 최대 규모다.

이번 테일러시 공장에서는 최첨단 파운드리 공정이 적용될 예정이며, 5G, HPC(고성능 컴퓨팅), AI(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의 최첨단 시스템 반도체를 생산한다.

삼성전자는 AI, 5G, 메타버스 관련 반도체 분야를 선도하는 세계 주요 시스템 반도체 고객에게 최첨단 미세 공정 서비스를 원활하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기남 부회장은 “올해 삼성전자 반도체가 미국에 진출한지 25주년이 되는 해다. 이번 테일러시 신규 반도체 공장 투자 확정은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는 초석이 될 것”이라며 “이번 신규 공장을 통해 반도체 공급망 안정화를 비롯해 일자리 창출, 인재양성 등 지역사회의 발전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용 부회장은 최근 현지에서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 바이오기업 모더나의 누바 아페얀 모더나 공동 설립자 겸 이사회 의장, 이동통신 기업 버라이즌커뮤니케익션스의 한스 베스트베리 CEO,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 등을 각각 만나 협력 사업 등을 모색했다.


신광렬 기자 singha1235@naver.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