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캐나다 판매허가 획득
셀트리온,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캐나다 판매허가 획득
  • 김진이 기자
  • 승인 2021.12.30 1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플라이마로 북미시장 진출 가시화”

[이지경제=김진이 기자] 셀트리온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휴미라(성분명 아달리무맙) 바이오의약품 복제약(바이오시밀러) 유플라이마(CT-P17)가 캐나다보건부(Health Canada)로부터 판매허가를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유플라이마는 류마티스 관절염(RA)과 염증성 장질환(IBD), 건선(PS) 등에 사용될 전망이다.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유플라이마 제품. 사진=셀트리온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 유플라이마 제품. 사진=셀트리온 

앞서 유플라이마는 올해 2월 유럽에서 판매허가를 획득해 유럽 진출에 성공했으며, 지난 10월에는 국내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허가를 획득하고 시장 진입을 준비하고 있다.

기존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제품들이 올드 타입(Old Type)인 저농도로 개발된 데 반해, 유플라이마는 저농도 제품 대비 주사액을 절반으로 줄이고 통증을 유발할 수 있는 시트르산염(Citrate, 구연산염)을 제거한 고농도 제형으로 개발됐다.

휴미라는 지난해 캐나다에서 두 번째로 많이 팔린 바이오의약품으로, 캐나다 시장에서만 약 1조원(9억7400만캐나다달러)의 매출을 기록했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고농도 제형으로 개발된 유플라이마가 유럽과 국내에 이어 캐나다로부터 판매허가를 받으면서 세계 최대 바이오의약품 시장인 북미 지역 진출이 본격화됐다”고 말했다.


김진이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