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경제의 한 컷] 돌아온 포켓몬 빵 “13군데, 돌고 돌아 샀어요”
[이지경제의 한 컷] 돌아온 포켓몬 빵 “13군데, 돌고 돌아 샀어요”
  • 정윤서 기자
  • 승인 2022.03.08 02:2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경제=정윤서 기자] “편의점과 동네슈퍼를 돌고 돌아, 겨우 샀어요.”

초등학교 6학년 생의 말이다.

이 학생은 지난 주말 주거지 인근 편의점과 슈퍼 등을 돌면서 지난달 24일 SPC삼립이 재출시한 돌아온 포켓몬빵 구매를 시도했다.

다만, 돌아온 포켓몬빵이 인기를 끌면서 시중에서는 품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이 학생 역시 편의점과 동네슈퍼 13곳을 돌고 돌아, 동네슈퍼에서 3종, 7개의 포켓몬빵을 구매했다.

일본 만화 영화 포켓몬의 인기로, 포켓몬빵은 1980년대와 1990년대 국내에서 큰 인기를 끌었다. 당시 포켓몬빵은 제품에 들어있던 띠부씰(떼었다 붙였다 하는 스티커) 수집 열풍을 일으키며 월평균 500만개가 팔렸다.

현재도 이 띠부씰의 인기는 여전하다. 이 학생이 5개의 띠부씰을 온라인 중고장터에 판매한다고 올리자, 1분도 안돼 구매자가 나타났다. 30대 초반의 구매자는 하나에 500원씩 5개의 띠부씰을 구매했다고.

(위부터)초등학교 6학년 학생이 지난 주말 13군데의 편의점과 슈퍼를 돌고 돌아 돌아온 포켓몬빵을 구매했다. 이 학생은 빵에 있는 5개의 띠부씰을 2500원을 받고 30대 초반 남성에게 팔았다. 사진=정윤서 기자
(위부터)초등학교 6학년 학생이 지난 주말 13군데의 편의점과 슈퍼를 돌고 돌아 돌아온 포켓몬빵을 구매했다. 이 학생은 빵에 있는 5개의 띠부씰을 2500원을 받고 30대 초반 남성에게 팔았다. 사진=정윤서 기자
(위부터)초등학교 6학년 학생이 지난 주말 13군데의 편의점과 슈퍼를 돌고 돌아 돌아온 포켓몬빵을 구매했다. 이 학생은 빵에 있는 5개의 띠부씰을 2500원을 받고 30대 초반 남성에게 팔았다. 사진=정윤서 기자

정윤서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