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와 유통의 만남…NFT 마케팅·본격 스마트워크
ICT와 유통의 만남…NFT 마케팅·본격 스마트워크
  • 신광렬 기자
  • 승인 2022.04.05 10: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리테일, 메타콩즈와 온·오프라인 협업
​​​​​​​장윤석 티몬 대표 “수평적 인사 만들 것”

[이지경제=신광렬 기자]유통업계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경영 기법을 선보이고 있다.

GS리테일은 메타콩즈와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NFT 프로젝트’의 추진 및 상호 시너지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GS리테일은 메타콩즈와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NFT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미지=GS리테일
GS리테일은 메타콩즈와 손잡고 ‘블록체인 기반 NFT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미지=GS리테일

메타콩즈는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다양한 PFP NFT(소셜미디어 및 커뮤니티용 프로필 형태의 디지털 이미지)를 선보이고 있는 플랫폼 기업이다. ‘메타콩즈’, ‘베이비콩즈’, ‘지릴라’ 등 고릴라 이미지 형태의 PFP NFT 브랜드를 갖고 있다.

메타콩즈는 NFT의 주요 거래 플랫폼, ‘오픈 씨’ 클레이튼 마켓에서 거래량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현재 이미지 당 최저가는 약 2000만원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GS25 IP를 활용한 한정판 ‘메타콩즈’ PFP NFT 개발 및 운영과 ‘메타콩즈’ 협업·기획 상품 제작, ‘메타콩즈’ 팝업 스토어 전개, 온ž오프라인 마케팅 협업 및 메타버스 서비스 상호 협력, 편의점, 슈퍼, 홈쇼핑 분야의 NFT 협업 단독 진행 등 진행할 예쩡이다.

내달 GS리테일은 ‘메타콩즈’ PFP NFT를 경품으로 지급하는 기획행사를 진행해 고객들이 ‘메타콩즈’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이후 순차적으로 협업을 통한 상승 효과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또한 GS25 캐릭터, 차별화 상품과 연계된 친근하고 재미있는 한정판 ‘메타콩즈’ PFP NFT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티몬은 ‘스마트워크’로의 본격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티몬은 ‘스마트워크’로의 본격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티몬 
티몬은 ‘스마트워크’로의 본격 전환을 시도하고 있다. 티몬 장윤석 대표가 온라인 타운홀미팅 ‘조이 라이브’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티몬 

티몬 장윤석 대표가 이달 1일 진행한 온라인 타운홀미팅 ‘조이 라이브’에서 “브랜드 풀필먼트라는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임직원과 더 자주 소통하며 공감대를 형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장 대표는 ‘스마트워크’로의 전환과 티몬의 새로운 비전에 전 임직원이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브랜드 풀필먼트’란 ‘브랜드가 성장하는데 필요한 모든 과정과 자원을 통합적으로 제공하고 브랜드의 ’팬덤‘을 구축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로 티몬이 이커머스 3.0 시대 핵심 경쟁력으로 내세운 개념이다.

이번 타운홀미팅은 온라인을 이용한 쌍방향 소통을 더 강화했다. 장 대표는 준비한 내용을 얘기하며 중간 중간 직원들이 채팅창에 올린 글을 보면서 함께 얘기를 나누고, 사내 커뮤티니 티니버스에 올라온 질문에 답변하기도 했다.

장 대표는 “성과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인사 제도의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며 “중요한 것은 수평적인 소통이 원활하게 이루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티몬의 목표인 브랜드 풀필먼트를 달성하기 위해 새로운 가치와 성과를 계속 만들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광렬 기자 singha1235@naver.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