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1만8천671명…지난주와 ‘비슷’
신규확진 1만8천671명…지난주와 ‘비슷’
  • 김성미 기자
  • 승인 2022.11.07 0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중증 365명·사망 18명…위중증 40일만 최다

[이지경제=김성미 기자] 코로나19 재유행 조짐이 뚜렷한 가운데 6일 1만8000명대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1만8671명 늘어 누적 2585만6910명이 됐다고 밝혔다.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과 함께 코로나19 4차 유행이 이어지는 가운데 7일 신규 확진자는 1700명대를 기록, 엿새 만에 다시 1000명대로 내려왔다. 일상회복 전환 이후인 이달 4일 강남역. 사진=김성미 기자
코로나19 재유행 조짐이 뚜렷한 가운데 6일 1만8000명대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 서울 강남역. 사진=김성미 기자

6일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60명으로 전날(66명)보다 6명 줄었다. 국내 지역감염 사례는 1만8611명이다.

해외유입을 포함한 지역별 확진자 수는 경기 6278명, 서울 3320명, 인천 1172명, 경북 1054명, 강원 821명, 경남 738명, 충남 730명, 대구 646명, 충북 636명, 대전 586명, 부산 569명, 광주 519명, 전북 482명, 전남 440명, 울산 280명, 세종 200명, 제주 154명, 검역 46명이다.

6일 확진자는 전날(3만6675명)보다 거의 절반 수준으로 줄었지만, 이는 주말 진단검사 수가 줄면서 확진자 수도 함께 감소한 영향으로 보인다.

1주일 전인 지난달 30일(1만8504명)과 비교하면 167명 늘었고, 2주일 전인 지난달 23일(1만4296명)보다는 4375명 많다.

일요일 발표 기준으로 지난달 9일(8974명) 이후 4주 연속 증가 추세를 보인다. 또 9월 18일(1만9382명) 이후 7주 만에 일요일 최다치를 기록했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겨울 재유행이 본격화하면 하루 최대 20만명의 확진자가 나올 수 있다고 전망하고, 구체적인 유행 전망과 방역 대책은 이달 9일 발표할 예정이다.

또 이날부터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할 수 있는 BA.1 기반 2가 백신 추가접종을 18∼5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확대한다.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는 365명으로 전날(346명)보다 19명 증가했다. 이는 지난 9월 28일(375명) 이후 40일 만에 가장 많은 위중증 환자 수다.

전날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18명으로 직전일과 같다. 연령별로는 80세 이상 15명, 70대 1명, 60대 2명이다.

누적 사망자는 2만9390명, 누적 치명률은 0.11%다.


김성미 기자 chengmei@hanmail.net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