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콘텐츠, 중동 최대 콘텐츠마켓서 수출 상담
K-콘텐츠, 중동 최대 콘텐츠마켓서 수출 상담
  • 윤현옥 기자
  • 승인 2023.11.28 13: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콘진원, 두바이국제콘텐츠마켓 2023 한국공동관 성료
‘고려 거란 전쟁’ 등 국내 10개사의 대표 작품 선보여

[이지경제=윤현옥 기자]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2023 두바이국제콘텐츠마켓'에서 국내 콘텐츠 기업들이 총 1663만달러의 콘텐츠 수출 상담 실적을 거뒀다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이 28일 밝혔다.

‘2023 두바이국제콘텐츠마켓'에서 국내 콘텐츠 기업들이 총 1663만달러의 콘텐츠 수출 상담 실적을 거뒀다.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22~23일 양일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2023 두바이국제콘텐츠마켓(Dubai International Content Market)’은 동·북아프리카 지역 최대 콘텐츠 전문 마켓이다.

올해는 메디낫 주메이라 컨퍼런스 & 이벤트센터(Madinat Jumeirah Conference & Event Centre)에서 개최돼 전 세계 콘텐츠산업 관계자 55개국 71개사, 700명 이상의 전시자 및 바이어가 참가했다.

콘진원은 ‘K-콘텐츠 엑스포 in UAE’의 B2B 일환으로 국내 우수 방송, 애니메이션 콘텐츠 기업의 인지도 제고 및 해외 수출 판로 확대를 지원하기 위해 한국공동관을 운영했다. 한국공동관에는 국내 콘텐츠 기업 10곳이 참여해 187건의 비즈니스 상담, 약 1633만1100달러(한화 213억 555만 원)의 수출상담액을 달성하는 좋은 성과를 냈다.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행사기간 한국공동관에서 진행된 1:1 수출 상담회에는 중동 최대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그룹 ▲엠비씨 그룹(MBC Group)부터 ▲지 엔터테인먼트(Zee Entertainment) ▲스타즈플레이 아라비아(Starzplay Arabia) ▲람타라 스튜디오스(Lammtara Studios) 등 현지 대표 콘텐츠기업이 참여하면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지경화 콘진원 한류지원본부 본부장은 “이번 두바이국제콘텐츠마켓 참가를 통해 K-방송 및 애니메이션을 중심으로 국내 콘텐츠에 대한 관심과 우수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K-콘텐츠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새로운 시장 개척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윤현옥 기자 news@ezyeconomy.com

관련기사